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지선 "보고 싶다"…허경환의 대답은 "안 보여주고…" 박장대소

‘허경환 박지선’. [사진 허경환 트위터]




 

개그맨 허경환이 동료 박지선의 고백을 거절하는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허경환은 18일 자신의 트위터에 “이럴 수밖에 없는 날 용서해”라는 글과 함께 대화 내용을 캡처한 사진 3장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은 박지선과 주고받은 대화 내용으로 “보고 싶다”고 말하는 박지선에게 “그러지 말라”며 단호하게 거절하는 상황이 담겨 있다.



박지선은 귀여운 이모티콘을 함께 넣어가며 “보고 싶다. 진짜다”라고 말했지만 허경환은 단답식으로 “그러지 마라” “안 보여주고 싶다”며 단답식으로 응수했다.



박지선이 “아니 오빠는 날 보고 싶다”며 주문을 걸고 “설 연휴에 우리 집에 인사를 오면 밥해주겠다”고 제안했지만, 허경환은 “그날 배부를 것 같다”고 다시 한 번 거절해 웃음을 자아냈다.



허경환 박지선의 대화 내용을 접한 네티즌들은 “허경환 박지선 결혼하는 줄 알고 클릭했드만” “허경환, 박지선의 사랑을 그만 받아 주지” “허경환 박지선 사귀어라” “허경환, 박지선과 대화 내용을 왜 공개한 것일까?” “허경환 박지선, 너무한다. 그만해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허경환 박지선’. [사진 허경환 트위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