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년간 미국 유랑한 고양이…'행적 무슨 일' 미스터리 짚어보니

`2년간 미국 유랑한 고양이`. [사진 중앙포토]
2년간 미국 유랑한 고양이가 네티즌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미국의 한 가정에서 기르던 주홍색 얼룩무늬 고양이가 사라진 지 2년 만에 2000마일(3219㎞)이나 떨어진 곳에서 발견돼 집으로 돌아왔다.



18일(현지시각) 미국 언론에 따르면 ‘케빈’이란 이름의 이 고양이는 2013년 6월 사우스 캐롤라이나주 앤더슨시의 한 가정에 입양됐다가 며칠 후 온데간데없이 사라졌다.



케빈은 지난 4일 사우스 캐롤라이나 주에서 2000마일 이상 떨어진 캘리포니아 주 남부 팜스프링 지역에 홀연히 나타났다. 케빈은 이날 애리조나 주에서 캘리포니아 주로 온 이삿짐 차량 ‘유홀’(U-haul) 트레일러를 타고 나타났다.



케빈은 발견 당시 심한 탈수 증세로 리버사이드 카운티 동물보호협회로 보내졌다. 협회 측은 케빈의 체내 마이크로칩을 추적해 소유주 월스 씨를 찾아냈다.



케빈을 되찾은 월스 씨는 “케빈을 다시 찾게 돼 너무 반갑다”면서 “이 녀석은 나보다 미국 내 주들을 훨씬 많이 유랑하고 돌아왔다”고 너털웃음을 지었다.



케빈이 어떻게 사우스 캐롤라이나 주에서 캘리포니아 주까지 오게 됐는지는 영원히 알수 없는 수수께끼다.



리버사이드 카운티 동물보호협회의 존 웰시 대변인은 “케빈이 주 경계를 넘는 동안 어떠한 흔적도 발견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사진 중앙포토]



'2년간 미국 유랑한 고양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