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년간 미국 유랑한 고양이 "2000마일 돌고 주인 품으로 돌아와"

2년간 미국 유랑한 고양이 [사진 중앙 포토]




'2년간 미국 유랑한 고양이'.



2년간 미국 유랑한 고양이가 네티즌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미국의 한 가정에서 기르던 주홍색 얼룩무늬 고양이가 사라진 지 2년 만에 2000마일(3219㎞)이나 떨어진 곳에서 발견돼 집으로 돌아왔다.



18일(현지시각) 미국 언론에 따르면 ‘케빈’이란 이름의 이 고양이는 2013년 6월 사우스 캐롤라이나주 앤더슨시의 한 가정에 입양됐다가 며칠 후 온데간데없이 사라졌다.



케빈은 지난 4일 사우스 캐롤라이나 주에서 2000마일 이상 떨어진 캘리포니아 주 남부 팜스프링 지역에 홀연히 나타났다. 케빈은 이날 애리조나 주에서 캘리포니아 주로 온 이삿짐 차량 ‘유홀’(U-haul) 트레일러를 타고 나타났다.



케빈은 발견 당시 심한 탈수 증세로 리버사이드 카운티 동물보호협회로 보내졌다. 협회 측은 케빈의 체내 마이크로칩을 추적해 소유주 월스 씨를 찾아냈다.



케빈을 되찾은 월스 씨는 “케빈을 다시 찾게 돼 너무 반갑다”면서 “이 녀석은 나보다 미국 내 주들을 훨씬 많이 유랑하고 돌아왔다”고 너털웃음을 지었다.



케빈이 어떻게 사우스 캐롤라이나 주에서 캘리포니아 주까지 오게 됐는지는 영원히 알수 없는 수수께끼다.



리버사이드 카운티 동물보호협회의 존 웰시 대변인은 “케빈이 주 경계를 넘는 동안 어떠한 흔적도 발견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2년간 미국 유랑한 고양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