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감기약 등 일반의약품, 지역에 따라 최대 3.5배 차이

[앵커]

감기약, 소화제 등 의사 처방 없이 약국에서 살 수 있는 일반의약품 가격이 지역에 따라 천차만별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섬이나 산간 지역 같은 의료 취약지역 주민들은 도시 주민보다 훨씬 비싼 가격에 약을 살 수 밖에 없는 실정입니다.

이유정 기자입니다.

[기자]

전북 진안의 한 약국.

서울 등 대도시에서 2000원대에 판매되는 관절염 치료제 '트라스트 패치'의 가격이 두 배에 가깝습니다.

[약국 관계자 : 도매상을 거쳐서 들어오기 때문에 한 단계 더 거쳐 들어오니까 이렇게 됐죠.]

최저가 1200원에 팔리는 감기약 '하벤허브캡슐'의 가격이 충남 홍성의 한 약국에서는 3000원에 달합니다.

보건복지부가 일반의약품 50개 품목에 대한 전국 2500개 약국의 가격을 비교한 결과 지역별로 가격이 들쭉날쭉 했습니다.

해열진통제 펜잘큐정, 소화제 베아제정 등 50개 중 20개 품목이 지역에 따라 가격이 2배 이상 차이가 납니다.

보험대상이 아닌 일반의약품의 경우 약국에서 아무리 비싸게 받더라도 현행법으로는 제재할 수 없습니다.

[이고운/보건복지부 약무정책과 : 일반의약품 가격의 경우 약국 개설자가 자율적으로 결정하는 판매자 가격표시제도로 운영하고 있기 때문에 약국 위치 등 여러가지 요인에 의해 가격 차이가 발생합니다.]

복지부는 약 가격을 공개해 합리적으로 가격이 설정될 수 있도록 유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의료 접근이 취약한 도서 산간 지역 주민들이 터무니없는 가격으로 약을 사는 일을 막기 위해 적극적인 제도개선이 필요하다는 주장도 나옵니다.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