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발 미세먼지 '인체에 치명적'…먼지 도시 가보니

[앵커]

이렇게 한국에서 발생되는 미세먼지의 30-40%는 중국에서 유입된 것이라는 게 국내 연구진의 연구 결과입니다. JTBC 취재팀이 중국발 미세먼지가 얼마나 심각한 수준인지 직접 중국으로 가서 취재해봤는데, 걱정이 많이 됩니다.

김혜미 기자가 중국 베이징에서 현장 취재했습니다.

[기자]

지난 7일, 스모그 경보가 내려진 중국 베이징입니다.

자금성이 안개 속에 모습을 감췄습니다.

맑은 날과 비교하면 확연하게 다른 모습입니다.

눈 앞에 보이던 고층 빌딩은 간신히 형태를 알아볼 수 있을 정도입니다.

도심을 달리는 차량들은 안개 속으로 빨려가듯 눈 앞에서 사라집니다.

도시 전체가 뿌연 대기로 뒤덮인 상황.

사람들은 걸음을 재촉하고, 그나마 다니는 시민도 많지 않습니다.

[리샤오잉/베이징 시민 : 보통 파란하늘을 보기가 어려워요. 애들 학교 보낼 땐 날씨를 확인하고 꼭 마스크를 챙깁니다]

이 날 베이징의 미세먼지의 농도는 1세제곱미터당 335마이크로그램, 오늘(17일) 발생한 서울 미세먼지 농도의 2배가 넘습니다.

[시에샤오동/베이징대학교 환경과학원 교수 : 허베이 지역 등에서 배출하는 오염물질이 바람을 타고 베이징으로 넘어옵니다]

취재진은 베이징에서 차로 3시간 거리인 허베이성 탕산시를 찾았습니다.

중국에서 철강 생산량이 가장 많은 도시입니다.

공장 밀집지역으로 들어서자 곳곳에 공장에서 뿜어내는 연기와 먼지로 자욱합니다.

[탕산 마을 주민 : 몰래 하는 거죠. 밤에 CCTV 화면으로 보면 (미세먼지가) 눈이 내리는 것처럼 떨어져요. 저녁이 되면 밖에 나와서 서 있을 수 없을 정도예요.]

더 큰 문제는 미세먼지 안에 포함된 초미세먼지입니다.

초미세먼지의 크기는 지름 2.5 마이크로미터로, 머리카락의 30분의 1 크기입니다.

미세먼지가 코나 입에서 걸러지는 것과 달리 초미세먼지는 기관지를 타고 폐까지 침투해 인체에 치명적입니다.

초미세먼지의 농도는 1세제곱미터당 몇개의 입자로 들어있는지로 측정합니다.

WHO의 기준은 25인데요, 지금 베이징의 초미세먼지 농도는 그 7배가 넘습니다.

[카이장/중국 그린피스 활동가 : 여러차례 실험을 해 본 결과, 이같은 초미세먼지 안에 중금속. 그중에서도 비소의 농도가 표준치의 네배 가까이 나왔습니다.]

문제는 중국의 초미세먼지가 편서풍을 타고 국내로 들어오고 있다는 점입니다.

국립환경과학원 조사 결과, 국내 초미세먼지 발생량의 30~40%가 중국에서 유입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허창회 교수/서울대 지구환경과학부 : 상당히 공기 오염도가 높은 날, 특히 장기간 지속된 경우는 국내에서 발생하는 요인보다는 중국에서 오는 요인이 훨씬 많습니다.]

중국 전문가들은 한국이 미세먼지의 위협에서 벗어나려면 적극적인 공동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합니다.

[왕건천/중구과학원대기물리연구소 연구원 : 오염물질은 기류를 따라 움직이기 때문에 공기오염 문제는 국가간의 경계가 없다고 볼 수 있습니다.]

JTBC 핫클릭

모성애로 찍은 스모그 다큐…공개 첫날 조회수 1억건중국, 올들어 첫 강력 스모그…일부 지역 WHO 기준 24배중국 삼키고 한반도까지…서울 초미세먼지 농도 '껑충'1600명 조기 사망, 초미세먼지 예방책은? "마스크 꼭 써야"그린피스 "한국 화력발전 초미세먼지로 연간 1600명 조기 사망"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