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람보르기니 들이받은 SM7…청구된 수리·렌트비 '억'



경남 거제의 추돌사고 현장입니다. 뒷차, 그러니까 흰색 차죠. 보닛이 심하게 찌그러진 반면, 슈퍼카로 불리는 앞차 람보르기니는 뒷범퍼만 일부 파손됐습니다.

하지만 사고를 낸 SM7 차주는 수리비로 1억 4000만 원에 렌트비로 하루 200만 원을 물어줘야 할 처지에 놓였는데요.

차량 대물보험 한도는 약 1억 원 정도로 나머지 비용을 지불해야 하는 상황!

신차가격이 무려 4억 5000만 원 이상인 람보르기니는 특히 엔진이 뒤에 있어 수리비용이 더 많이 든다고 합니다.

누리꾼들을 반응 살펴볼까요?

'생돈을 고스란히 수리비용으로 물게 됐네. 불쌍하다' '우리나라 수입차 수리비는 세계최고인 듯. 거품 좀 빼라' '요즘 외제차도 많은데 차 보험 대물 한도 높여놔야겠네' 사고 낸 차주를 걱정하는 댓글 많았고요.

'수리비가 많이 나와서 안타깝긴 해도 뒤에서 박은 사람이 잘못이다' '슈퍼카 타니까 선처하라고? 엄연히 외제차주도 피해자다'며, 동정하지 말자는 의견도 있었습니다.

JTBC 핫클릭

왕십리역서 전동차 지붕 '불꽃'…승객 180여 명 대피순간 욕심에…다이아몬드 반지 대신 쇠고랑 찬 여성양주 양말공장 대형 화재…밤사이 사건·사고 잇따라예천 80대 할머니 살인사건 용의자 '전 며느리' 검거"새총 위력 알고 싶어서…" 정류장 유리창 깨고 다녀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