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클라라 '협박 혐의로 검찰 송치'…경찰 "성적 수치심 유발 아냐"

`클라라 '협박 혐의로 검찰 송치'




클라라(29)와 클라아의 아버지 이모(64)씨가 '협박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자신의 소속사인 일광폴라리스 이규태(66)회장을 협박한 혐의로 방송인 클라라(29)와 그의 아버지 이모(64)씨를 불구속 입건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16일 밝혔다.



클라라는 지난해 9월 “이 회장이 보낸 메시지가 성적수치심을 줬으니 계약을 해지해달라”며 A4용지 2장 분량의 내용증명을 통해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클라라는 지난해 6월 일광폴라리스와 2018년까지 계약을 맺고 활동했지만, 전 소속사와의 분쟁, 매니저 문제 등이 불거지면서 일광폴라리스 측과의 관계가 악화됐다. 이에 클라라는 계약해지를 요구했고, 소속사가 응하지 않자 아버지를 통해 내용증명을 보낸 것으로 조사됐다.



용증명에는 클라라가 ‘이 회장과의 대화 내용과 그가 보낸 문자메시지 등에 성적수치심을 유발하는 부분이 있으니 무조건 계약을 해지해 달라’는 내용이 적혀 있었다고 한다. 이 회장 측은 이 같은 내용증명을 받자 지난해 10월 클라라와 그의 아버지를 협박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경찰 측은 논란이 된 클라라와 이 회장 간의 메시지에 대해서는 “전체적으로 업무에 대해 논의하거나, 촬영 등 업무에 관한 내용을 이야기하는 과정에서 나온 것으로 성적 수치심을 유발하는 내용은 아닌 것으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클라라 '협박 혐의로 검찰 송치'에 대해 네티즌들은 "클라라 '협박 혐의로 검찰 송치' 잘 해결됐으면 좋겠다" "클라라 '협박 혐의로 검찰 송치', 안 됐네" 클라라 '협박 혐의로 검찰 송치', 결국 검찰까지 갔네" "클라라 '협박 혐의로 검찰 송치', 이제 어떻게 되는건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클라라 '협박 혐의로 검찰 송치'[사진 전소윤(STUDIO 706)]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