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화 촉진시키는 행동 "무심코했던 행동들이…깜짝 놀란 결과"

노화 촉진시키는 행동 [사진 중앙 포토]




‘노화 촉진시키는 행동’.



무심코 하는 행동이 노화를 촉진시킬 수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16일 YTN에 따르면 하루 수면시간이 6시간이 안 되는 사람은 7~8시간인 사람에 비해 일찍 사망할 가능성이 평균 12% 높다. 또 이보다 오래 자는 것 또한 건강에 이롭지 않다고. 보통 낮잠을 포함해 하루 7~8시간을 자는 것이 이상적이다.



잠자리에서 헤드폰을 끼는 행동도 숙면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 평소 헤드폰을 1시간 이상 사용하면 안 되고 볼륨을 크게 틀지 않아야 청력 손실을 막을 수 있다. 평소 식습관에서도 끼니를 거르지 않고 소식을 하는 것이 장수에 도움을 준다.



행동 뿐 아니라 심리적인 이유도 노화를 촉진한다. 직장에서 은퇴한 뒤 고독과 소외감, 상실감 등 정서적인 부적응이 신체적인 질병으로 나타날 수 있다. 이 때문에 나이가 들수록 심리적 안정과 가족과의 스킨십이 중요하다. 실제 스킨십을 하는 사람이 하지 않는 사람보다 평균 5년 장수한다는 연구결과가 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한편, 스트레스는 만병의 근원이다. 스트레스 역시 노화를 촉진하는 요인이다. 스트레스를 피하려면 평소 식사, 수면, 운동 등 규칙적인 생활습관을 유지하는 것이 좋다. 또 스트레스의 원인을 인지하고 스포츠나 취미생활 등 해소하는 방법을 찾는 것도 좋다. 혼자서 감당하기 힘들다면 가족이나 동료, 친구 등에게 도움을 청할 것을 권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노화 촉진시키는 행동’.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