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학용 의원 국회에서 현장검증

신학용(63)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서울종합예술실용학교(SAC) 입법로비’ 사건 재판부가 금품을 받은 장소로 지목된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장실에 대한 현장검증을 실시한다.



‘SAC 입법로비’ 신학용 의원 국회에서 금품수수 현장검증
다음달 13일 또는 20일…김민성 SAC 이사장 등 참석

서울중앙지법 형사22부(부장 장준현)는 16일 열린 공판에서 신 의원 측의 현장검증 신청을 받아들여 이같이 결정했다. 교문위원장실은 김민성(55) SAC 이사장이 신 의원에게 금품을 제공했다고 밝힌 곳이다. 김 이사장은 위원장비서실로 들어간 뒤 오른쪽 문을 통해 연결된 방(입법조사관실)에서 상품권을 전달했다고 하고 있다. 하지만 신 의원 측은 “그곳엔 연결된 문이 없다”며 반박하고 있다. 여기에 신 의원의 전 보좌관 서모씨는 “금품은 소회의실에서 전달됐다”고 말하고 있어 현장에 대한 관련자들의 진술이 엇갈리는 상황이다.



현장검증은 국회 일정을 고려해 다음달 13일 혹은 20일에 진행된다. 신 의원은 김 이사장으로부터 교명 변경 법안 처리 대가로 현금과 상품권 등 총 1500만원의 금품을 받은 혐의로 기소됐다. 신 의원은 사립유치원 관련 법안을 대표 발의한 대가로 한국유치원 총연합회로부터 3360만원을 수수한 혐의도 받고 있다.



재판부는 함께 기소된 신계륜(61)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에 대해서도 현장검증을 실시할지는 결정하지 않았다. 신 의원도 김 이사장으로부터 총 5500만원 상당의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전영선 기자 azu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