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화 촉진시키는 행동 "무심코했는데 빨리 늙는다고?" 어떤 것들이

노화 촉진시키는 행동 [사진 중앙 포토]




‘노화 촉진시키는 행동’.



무심코 하는 행동이 노화를 촉진시킬 수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16일 YTN에 따르면 하루 수면시간이 6시간이 안 되는 사람은 7~8시간인 사람에 비해 일찍 사망할 가능성이 평균 12% 높다. 또 이보다 오래 자는 것 또한 건강에 이롭지 않다고. 보통 낮잠을 포함해 하루 7~8시간을 자는 것이 이상적이다.



잠자리에서 헤드폰을 끼는 행동도 숙면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 평소 헤드폰을 1시간 이상 사용하면 안 되고 볼륨을 크게 틀지 않아야 청력 손실을 막을 수 있다. 평소 식습관에서도 끼니를 거르지 않고 소식을 하는 것이 장수에 도움을 준다.



행동 뿐 아니라 심리적인 이유도 노화를 촉진한다. 직장에서 은퇴한 뒤 고독과 소외감, 상실감 등 정서적인 부적응이 신체적인 질병으로 나타날 수 있다. 이 때문에 나이가 들수록 심리적 안정과 가족과의 스킨십이 중요하다. 실제 스킨십을 하는 사람이 하지 않는 사람보다 평균 5년 장수한다는 연구결과가 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한편, 스트레스는 만병의 근원이다. 스트레스 역시 노화를 촉진하는 요인이다. 스트레스를 피하려면 평소 식사, 수면, 운동 등 규칙적인 생활습관을 유지하는 것이 좋다. 또 스트레스의 원인을 인지하고 스포츠나 취미생활 등 해소하는 방법을 찾는 것도 좋다. 혼자서 감당하기 힘들다면 가족이나 동료, 친구 등에게 도움을 청할 것을 권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노화 촉진시키는 행동’.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