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시아나 항공기, 홍콩서 승객 잘못 태워 긴급 회항

홍콩을 출발한 아시아나 항공기가 다른 사람과 탑승권 바꿔 탄 승객 때문에 긴급 회항했다.



16일 오후 1시 15분(현지시간) 홍콩을 출발한 아시아나 OZ722편에서 제주항공 탑승권을 예약한 한 승객이 아시아나 탑승권과 바꿔서 탄 것이 드러나 홍콩으로 긴급 회항했다. 아시아나 관계자는 "문제가 된 승객은 항공기에서 내려 바로 홍콩공항경찰에 인계했다"며 "항공권을 바꿔 탑승한 의도는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해당 승객은 한국인인 것으로 추정되지만 아직 국적이 정확하게 밝혀지지는 않았다.



문제는 탑승 전 여권과 탑승권을 확인하는 절차를 거쳤는데도 불구하고 승객이 다른 사람의 탑승권으로 통과했다는 점이다. 보안 문제로 철저하게 해야하는 탑승 절차가 허술하게 진행됐을 수 있다. 아시아나 관계자는 "항공사 직원이 확인 과정에서 실수했을 수도 있다"고 인정했다. 문제가 된 승객이 탑승권만 바꿨는지, 여권까지 바꿨는지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항공기는 한국시간 오후 5시에 홍콩에 착륙해 문제가 된 승객만 내린 후 현지시간 6시30분 출발했다. 아시아나 측은 "항공사 측 과실이 명백하다고 밝혀지면 회항에 대해 보상을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미소 기자 smile83@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