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기도내 1951개 어린이집, CCTV 설치비 지원 신청…45% 설치 예상

경기도가 도내 모든 어린이집을 대상으로 라이브앱 CCTV 뿐 아니라 일반 CCTV 설치비용도 지원하기로 한 가운데 현재까지 도내 1951개 어린이집이 CCTV 설치비를 신청했다고 밝혔다.



16일 경기도(보육정책과)에 따르면 지난 12일 시군을 통해서 1차 신청 마감된 CCTV 설치비 신청에 모두 1951개 어린이집이 참가했다. 또 도는 이들 어린이집에 17일까지 모두 25억3000만원의 설치비 지원을 완료할 계획이다.



이번 신청으로 도 전체 어린이집의 45%에 해당하는 5946개 어린이집에 CCTV 설치가 완료됐거나 지원이 확정됐다고 도는 설명했다.



경기도에는 현재 1만3258개 어린이집이 있다. 이 중 이미 CCTV가 설치된 3347개 어린이집과 올해 CCTV 설치가 확정된 648개 국·공립 어린이집, 이번에 설치비가 지급된 1951개를 더하면 총 5946개 어린이집에 CCTV 설치가 확정된 것이라고 도는 설명했다.



경기도는 지난 4일 648개 국공립어린이집을 대상으로 도와 시·군비를 합쳐 8억4200만원의 CCTV 설치 예산 지급을 완료한 바 있다.



도는 미신청 어린이집이 있는 것을 감안해 오는 25일까지 신청기간을 연장하기로 했다.



한편,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지난 9일 도내 31개 시·군 부단체장을 대상으로 보육대책 관련 긴급 영상회의를 하고 도내 모든 어린이집을 대상으로 라이브 앱 CCTV 뿐 아니라 일반 CCTV 설치비용도 지원하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경기도는 아이들이 행복하고 부모님들이 안심하고 아이를 맡길 수 있는 보육환경을 만들기 위해 어린이집 CCTV 설치 지원을 확대하기로 했다”면서, “이미 예산이 확보돼 있는 국공립 어린이집 외에 희망하는 도내 모든 어린이집을 대상으로 CCTV 설치를 지원하겠다. 관련 예산은 도지사 특별조정교부금 121억원을 지원한다”라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