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냉장고를 부탁해’ 샘 킴, “이번에 지면 요리학원 등록하겠다” 정창욱과 맞대결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셰프 샘 킴이 명예회복을 위해 비장한 각오를 전했다.



샘 킴은 최근 요리대결에서 연패를 기록, 자취요리 전문가인 김풍과 다를 게 없다며 “샘 킴이 아니라 샘풍이다”라는 굴욕적인 놀림을 당하고 있다.



이 날도 김성주, 정형돈 등 MC들은 “오늘도 지면 요리학원에 보내겠다”며 샘 킴을 자극했고, 대결 상대인 정창욱 또한 “이겨서 샘 킴을 영창에 보내버리겠다”며 최근 군대에 다녀온 샘 킴에게 선전포고를 했다.



이에 샘 킴은 “이번에 지면 요리학원에 등록하겠다”며 초강수를 두었고, 이어 시작된 요리대결에서는 맛깡패 정창욱을 맞아 평소 온화한 모습과는 달리 비장한 자세로 대결에 임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녹화에는 JTBC 새 드라마 ‘순정에 반하다’의 두 주인공인 정경호와 윤현민이 출연해, 베일에 쌓여있던 남자 배우들의 냉장고를 공개했다.



과연 샘 킴은 ‘샘풍’의 굴욕을 딛고 ‘셰프 샘 킴’으로 돌아올 수 있을지는, 16일 밤 9시 40분에 방송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