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감정가 3억5000만원 상가 20억원에 낙찰

개발이 안돼 황무지나 다름없는 땅에 들어선 소형 상가가 경매시장에서 이른바 ‘대박’을 터트려 눈길을 끈다. 9일 인천지방법원에서 첫 경매에 부쳐진 이 상가는 감정가(3억4938억원)의 6배인 20억원에 낙찰됐다. 낙찰가율(감정가 대비 낙찰가 비율)이 572%다. 응찰자 54명이 몰려 경쟁도 치열했다. 낙찰에 실패한 2순위(13억3000만원)와 3순위(10억1690만원) 응찰자도 감정가의 3배가 넘는 금액을 제시했다.

아직까지 개발이 안된 인천 서구 심곡동의 소형 상가(대지면적은 96㎡, 건물면적 133㎡)가 인기몰이를 한 비결이 뭘까. 바로 높은 기대 수익률이다. 이 상가엔 현재 약국이 입주해 있다. 임대료는 보증금 5억원에 월 1500만원이다. 그런데 지난해 2월 건물 맞은편에 대형병원이 문을 열면서 독점 상권이 형성됐다.



이에 따라 낙찰자가 보증금(5억원)을 뺀 실제 투자액 15억원을 모두 빌려도 높은 수익이 기대된다. 예컨데 15억원을 대출 받는다면 매월 대출이자 625만원(연 5%)를 내야 한다. 월세에서 이자를 빼도 월 875만원이 남는다.



병원 개원 시기에 맞춰 지난해 2월 리모델링해 건물은 깨끗하다. 지지옥션 이창동 선임연구원은 “주변은 벌판이고 병원과 약국 건물 세 채만 있어 병원을 찾은 환자들은 모두 이곳에서 약을 짓는다”며 “금리가 더 낮아져 앞으로 이 상가처럼 수익률이 높은 상품을 찾아 경매장으로 몰리는 투자자가 더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최현주 기자 chj80@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