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알레르기성 비염' 환자 4년 동안 15% 증가…증상은 감기와 비슷?

‘알레르기성 비염 증가’[사진 중앙포토]




'알레르기성 비염' 환자 4년 동안 15% 증가…증상은 감기와 비슷?



알레르기성 비염 환자가 증가하고 있어 화제다.



봄과 함께 찾아온 불청객 꽃가루나 황사로 인해 각종 염증 질환 환자가 증가하고 있다. 콧물과 재채기, 코막힘으로 고생하는 환자들이 특히 3월부터 크게 증가한다고 한다.



봄철 꽃가루와 황사가 코를 자극해 생기는 염증 질환으로 최근 4년 동안 환자 수가 15%나 증가했다.



과거에는 꽃가루가 주원인이었지만 최근엔 봄철 황사가 잦아지면서 대기 중에 알레르기를 유발하는 물질이 그만큼 많아졌기 때문이다.



이같은 알레르기 유발 물질은 일부 환자에게는 숨 쉬는 것 자체가 고통스러울 정도로 심각한 문제가 될 수 있다.



하지만 대부분 환자들이 감기와 증상이 비슷해 가볍게 생각하다 병을 키우는 경우가 많다. 때문에 콧물, 코막힘 등 증상이 2주 이상 지속한다면 알레르기성 비염을 의심해봐야 한다.



알레르기성 비염은 항히스타민제나 스테로이드 등을 이용한 약물요법이나 면역요법 등으로 증상을 개선할 수 있다. 하지만 증상이 심해지기 전에 검사를 통해 알레르기를 유발하는 물질을 찾아내 접촉을 피하는 것이 좋다.



온라인 중앙일보

‘알레르기성 비염 증가’[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