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래회충 감염여부 어떻게 확인하나…약물치료법 없다, 예방법은?

고래회충




고래회충 감염여부 어떻게 확인하나…약물치료법 없다, 예방법은?



최근 고래회충에 속하는‘필로메트리(Philometrides)’라는 기생충이 다량 발견됐다고 13일 KBS가 보도했다.



고래회충은 플랑크톤처럼 알 형태로 바다 위를 떠다니다 조그만 물고기에 먹히고 먹이사슬을 통해 고래에 도달한다. 사람도 포유류인 만큼 인체 내부에 들어가는데 큰 저항이 없다는 학설이 지배적이며 의료계에 따르면 고래회충은 위벽을 뚫고 들어가 복통, 구토, 위경련 등 많은 고통을 준다고 한다.



고래회충의 일부 종은 내시경을 통해서만이 감염 여부를 확인할 수 있고 이렇다 할 약물치료법이 없으며 변으로 배출되지 않아 심한 경우 내시경이나 수술로 기생충을 떼어내야만 한다.



고래회충 치료법이 없는 것은 물론 매운 양념, 겨자, 식초 등에 의해서도 죽지 않고 활발한 운동성으로 예방법은 해산물을 먹을 땐 싱싱한 것을 먹거나 가급적 익혀먹는 습관을 갖는 것이다.



요즘 같이 날씨가 풀릴 때 더 주의해야 한다. 물고기들이 왕성한 봄에 기생충들이 개체수를 늘리고 있어서 특히 더 조심해야 한다. 실제로 최근 바다에서 잡은 물고기에서 많이 나오고 있다. 크기가 1~2cm 정도로 실제로 보면 하얀 실처럼 생겼다. ‘고래회충’은 원래 돌고래, 물개, 바다표범 등 바다에 사는 포유류의 위 속에서 기생한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한편, 이런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고래회충 무섭다”, “고래회충 조심해야해”, “고래회충 회 먹지 말아야겠네”, “고래회충 해물 익혀먹자”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고래회충 급증’[사진 KBS 뉴스 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