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둔클레오스테우스란, 고생대 데본기의 대표 바다 어류…특징은?

둔클레오스테우스란, 고생대 데본기의 대표 바다 어류…특징은?



고생대 데본기의 대표적인 바다 어류인 둔클레오스테우스(Dunkleosteus)는 ‘Dunkle의 뼈’라는 뜻을 갖고 있다. 지난 1873년 미국의 지질학자이자 의사이며, 작가이기도 한 뉴베리(J.S. Newberry)에 의해 미국 오하이오 주의 클리블랜드 셰일 층(Cleveland Shale Formation)에서 최초로 발견됐다.



둔클레오스테우스는 1956년 당시 미국 클리블랜드 자연사박물관의 척추고생물학 큐레이터였던 둔클(D.H. Dunkle)을 기념하기 위해 그의 성인 Dunkle과 뼈를 의미하는 고대 그리스어 οστεο?(osteus, bone)에서 유래했다.



둔클레오스테우스는 최초로 턱뼈를 갖는 어류인 판피어류(Class Placodermi)의 한 종류이다. 또한 둔클레오스테우스는 머리와 몸 앞부분이 두껍고 단단한 골판(骨板)으로 덮여 있었는데, 이것은 판피어류의 하위 분류단위인 절경류(Order Arthrodire)의 큰 특징이다.



둔클레오스테우스는 입을 빠르게 열어 주변의 어류를 빨아들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지금까지 둔클레오스테우스의 머리와 몸 앞부분의 골판이 화석으로 발견됐다. 몸의 뒷부분이나 그 외 다른 부분은 화석으로 발견되지 않고 있다.



전체 몸길이는 약 10미터 가량이며 몸무게는 약 4톤에 이르렀을 것으로 추정된다. 또한 머리 길이는 거의 2미터에 달하고, 골판의 두께는 약 5센티미터 가량으로 매우 두껍다.



온라인 중앙일보

'둔클레오스테우스란'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