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민정 쇼트트랙 세계선수권 우승… '역시 효자종목'





한국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의 ‘라이징 스타’ 최민정(17·서현고)이 처음 출전한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종합 우승을 차지했다.



최민정은 15일(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린 2015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세계선수권대회 이틀째 여자 1000m와 3000m 슈퍼파이널에서 연달아 1위를 차지했다.



여자 1000m 결승에서 1분 32초 730의 기록으로 엘리스 크리스티(영국·1분 32초 782)를 제치고 우승한 최민정은 이어 벌어진 3000m 슈퍼파이널에서도 5분40초480의 기록으로 심석희(세화여고·5분40초908)에 앞서 1위로 들어왔다.



이로써 전날 여자 1500m 동메달과 500m 4위에 오른 최민정은 이날 결과까지 합산한 순위 포인트 89점을 기록, 아리안나 폰타나(이탈리아·68점)를 밀어내고 종합 우승까지 차지하게 됐다.



중학생 시절부터 ‘재목’으로 주목받다가 올 시즌 처음으로 성인 무대에 올라선 최민정은 처음 출전한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정상에 오르며 데뷔 시즌을 화려하게 마무리했다.



한국 여자 쇼트트랙은 지난해 종합 우승자인 심석희에 이어 올해 최민정까지 2년 연속 종합 우승자를 배출한 셈이다.



여자 대표팀은 첫날 여자 1500m와 500m에서 금메달을 수확하지 못해 아쉬움을 안겼지만, 이날 상위 8명이 출전하는 3000m 슈퍼파이널에서 최민정·심석희에 이어 김아랑(한국체대·5분41초071)이 3위에 올라 1∼3위를 휩쓰는 쾌거도 올렸다.



첫날 아쉽게 ‘노 골드’에 그친 한국 여자 쇼트트랙에서 최민정이 물꼬를 트자, 남자 대표팀도 질세라 골드 행진을 이어갔다.



박세영(단국대)은 이어 벌어진 남자 1000m 결승에서 1분25초155의 기록으로 샤를 아믈랭(캐나다·1분25초189)을 제치고 1위에 올랐다.



지난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금메달을 한 개도 따지 못했던 남자 대표팀은 박세영의 활약으로 2년 만에 금맥을 이어간 셈이다.



다만 박세영은 종합 우승은 아쉽게 실패했다.



상위 8명이 출전한 3000m 슈퍼파이널에서 박세영은 5분 05초 344의 기록으로 싱키 크네흐트(네덜란드·5분 05초 321)에 이어 2위를 기록했다.



박세영은 크네흐트와 같은 63점을 기록했으나 슈퍼파이널에서의 순위가 밀린 탓에 아쉽게 종합 준우승에 머물렀다.



온라인 중앙일보

‘최민정 종합우승’[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