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송일국 훈육 방식 화제…훈육 기준에 있어 일관성 중요

송일국 훈육 [사진 KBS 2TV 방송 캡처]


 

송일국 훈육 방법 화제…"일관적인 모습이 중요해"



송일국의 훈육방법이 전파를 타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15일 방송된 KBS 2TV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 69화 ‘언제 이렇게 컸니?’에서는 다시 만난 삼둥이(송대한·송민국·송만세)와 쌍둥이(이서언·이서준), 엄태웅과 엄지온 부녀, 추성훈과 추사랑 부녀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이날 이휘재는 방송에서 삼둥이와 송일국을 이사한 새 집에 초대했다.



노는 과정에서 민국과 만세가 싸우는 일이 벌어졌다. 이를 본 송일국은 순식간에 웃음을 지우고 두 아들을 방으로 데려갔다. 싸늘한 분위기에 이휘재는 쌍둥이를 조용히 달랬다.



송일국은 민국·만세를 방에 데려가 생각하는 의자에 앉히고 “싸우면 안 된다. 5분동안 잘못한 것을 생각하라”고 훈육했다. 송일국은 “아이들이 밖에 나갔다고 훈육을 안 하면 ‘밖에서는 괜찮겠지’라고 생각하고 행동을 조심하지 않을 것 같아 일관성을 유지하고 있다”고 인터뷰했다.



언제나 일관성을 유지하는 송일국의 훈육 방식이 아이들 교육에 효과적인 것으로 알려져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송일국 훈육, 우리 아이에게도 효과적일 것 같아”, “송일국 훈육, 송일국씨 유아교육과 졸업하셨나”, “송일국 훈육, 좋은 교육 방식인 것 같아”, “송일국 훈육, 저러니 삼둥이가 예절이 바른 거 구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송일국 훈육’ [사진 KBS 2TV 방송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