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 시내버스 만족도 껑충 올라… '신뢰성 확보'





서울시내를 운행하는 시내버스에 대한 시민 만족도가 10년 만에 20점 넘게 오른 79점을 기록해 크게 향상 된 모습을 보였다.



서울시는 지난해 버스를 이용하는 시민 2만1639명을 대상으로 만족도를 조사한 결과 시내버스의 경우 2006년 59.20점을 받은 이래 10년 만인 지난해 79.24점까지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16일 밝혔다.



시는 조사에서 쾌적성, 편리성, 안전성, 신뢰성을 4개 항목을 중심으로 만족도를 조사했다. 먼저 전반적 만족도는 상승추세로 나타났다. 특히 시내버스는 전년 대비 1.14점이 올라 79.24점을 기록했다. 시내버스는 4개 조사항목 전체에서 만족도가 1점 이상 상승했으며, 쾌적성은 1.31점 까지 올랐다.



88.85점으로 비교적 높은 만족도를 기록한 공항버스는 쾌적성, 신뢰성 부문에서 높은 만족도를 보였다. 다만 안전성 부분에서는 개선이 필요하다는 얘기가 있었다.



마을버스는 쾌적성을 제외한 다른 부분의 점수가 올라 76.31점을 기록했다. 다만 쾌적성은 전년대비 0.49점이 하락한데다, 다른 영역들도 상승폭이 0.5점 이하에 머무르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한편 시는 이번 조사결과를 토대로 개선이 필요한 부분을 적극 보완할 방침이다. 먼저 만족도가 낮았던 신뢰성(정확한 정보안내, 불편사항 처리)을 집중적으로 개선할 방침이며, 안전성 부분에서 지적된 ‘승객 승차 확인 후 운행’, ‘교통법규 준수’ 등도 보완해 나갈 예정인 것으로 확인됐다.



또 평가점수가 75점에 미치지 못하는 업체는 별도의 개선대책을 마련 토록 해 전반적 서비스 품질관리와 업체별 서비스관리도 병행할 방침이다.



김경호 시 도시교통본부장은 “전년과 비교해 만족도가 올랐지만 아직도 만족할 수 없는 수준”이라며 “조사에 그치지 않고 만족도가 낮은 부분을 세부적으로 파악하여 서비스·시설 개선 자료로 적극 활용함으로써 버스 서비스 수준을 획기적으로 높여 나가겠다”고 앞으로의 정책을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서울 시내버스 만족도’[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