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영돈PD가 간다, 자연의 맛을 담은 '그릭요거트' 직접 먹어보니

`이영돈PD가 간다 그릭요거트` [사진 JTBC `이영돈PD가 간다` 캡처]




이영돈PD가 간다, 자연의 맛을 담은 '그릭요거트' 직접 먹어보니



JTBC '이영돈PD가 간다'가 그릭 요거트의 실체를 추적했다.



전 세계적으로 열풍을 일으키고 있는 그릭요거트. 그 시작은 2005년 미국 뉴욕에서 한 터키 이민자가 만든 요구르트였다. 페이스북, 구글보다 빠르게 성장한 이 기업의 성공비결은 바로 자연의 맛을 그대로 담는 것. 인공적인 첨가물 없이 건강한 원유와 신선한 과일만을 사용한 이 요구르트는 단숨에 시장점유율 1위를 차지했다. 2006년 헬스지 선정 5대 슈퍼푸드, 그릭요거트는 무엇일까? 건강에 정말 좋을까? 이영돈PD가 직접 먹어봤다.



지난 15일 방송된 JTBC '이영돈 PD가 간다'에서는 그릭 요거트의 실체를 찾아 그리스로 향하는 이영돈 PD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영돈 PD는 지난 2008년 미국 건강 전문지 '헬스'에서 선정한 세계 5대 건강식품 중 하나인 그릭 요거트에 관심을 두고 직접 인체 실험을 진행했다. 실험은 170g의 그릭 요거트를 매일 오전, 오후로 나눠 하루에 두 번씩 2주간 섭취한 후 신체 검사를 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그 결과 혈당은 실험 전 97에서 88로 줄었고, 간 수치는 26에서 22, 콜레스테롤은 192에서 206으로 측정됐다.



이영돈 PD는 "몸이 튼튼한 편이라 콜레스테롤이나 간 수치가 큰 차이는 없었다"며 "그러나 측정 기간 동안 계속되는 밤샘 촬영과 무리한 그리스 강행군 출장 등 몸이 지쳐 있는 상태였지만 그릭 요거트 때문에 체력을 유지할 수 있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소감을 말했다.



한편 이영돈 PD는 한 요구르트 기업을 방문해 전통 그릭 요거트를 배워봤다. 대를 이어 전통방식으로 요구르트를 만드는 이 기업은 원유를 오래 끓여 농축시킨 뒤 유산균을 넣고 온도를 맞춰 발효시키는 것 외에 특별한 방법이 없었다. 그릭요거트의 특별함은 레시피가 아닌 재료, 원유 그 자체! 그리스 사람들은 좋은 요구르트는 좋은 원유에서 나온다고 이야기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이영돈PD가 간다 그릭요거트' [사진 JTBC '이영돈PD가 간다'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