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래회충, 고통 상상을 초월해…생긴 모습 봤더니 '충격'





고래회충이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내시경이 유일한 치료방법인 것으로 드러나 두려움이 커지고 있다.



회를 먹고 몸에 이상이 생겼을 때 즉, 복통, 구역질, 급성 위경련, 구토, 설사 등을 하면 ‘고래회충’을 곧바로 의심하고 병원에 가서 위내시경 검사를 받아야 한다. 내시경으로 제거하는 것이 일단 확실한 치료법이다. 내시경 검사가 부담스러우면 우선 혈액검사를 해보는데, 백혈구가 현저히 증가하고, 급성위출열이 관찰되면 고래회충을 특별히 의심해 봐야 한다.



한편, 고래회충 급증 소식에 세간의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13일 KBS 뉴스 단독 보도에 따르면 최근 고래회충에 속하는‘필로메트리(Philometrides)’라는 기생충이 다량 발견됐다며 심각성을 제기하기도 했다.



30년 경력의 전문 낚시꾼 정 모씨는 최근 잡은 망상어마다 정체모를 기생충이 나왔다고 알렸다. 원래 봄날에는 몇몇 바닷고기에서 기생충이 발견되는 사례가 있지만 올해는 유독 많았다고 한 것이다.



이날 실제로 10마리의 망상어를 가르자 1cm~3cm 크기의 시뻘건 선충이 나왔고 아가미와 지느러미 사이에서 집중적으로 발견됐다. 또한 물고기가 죽은 뒤에도 2시간 이상 꿈틀거려 충격을 주었다.



고래회충은 플랑크톤처럼 알 형태로 바다 위를 떠다니다 조그만 물고기에 먹히고 먹이사슬을 통해 고래에 도달한다. 사람도 포유류인 만큼 인체 내부에 들어가는데 큰 저항이 없다는 학설이 지배적이며 의료계에 따르면 고래회충은 위벽을 뚫고 들어가 복통, 구토, 위경련 등 많은 고통을 준다고 한다.



고래회충의 일부 종은 내시경을 통해서만이 감염 여부를 확인할 수 있고 이렇다 할 약물치료법이 없으며 변으로 배출되지 않아 심한 경우 내시경이나 수술로 기생충을 떼어내야만 한다.



고래회충 치료법이 없는 것은 물론 매운 양념, 겨자, 식초 등에 의해서도 죽지 않고 활발한 운동성으로 예방법은 해산물을 먹을 땐 싱싱한 것을 먹거나 가급적 익혀먹는 습관을 갖는 것이다.



요즘 같이 날씨가 풀릴 때 더 주의해야 한다. 물고기들이 왕성한 봄에 기생충들이 개체수를 늘리고 있어서 특히 더 조심해야 한다. 실제로 최근 바다에서 잡은 물고기에서 많이 나오고 있다. 크기가 1~2cm 정도로 실제로 보면 하얀 실처럼 생겼다. ‘고래회충’은 원래 돌고래, 물개, 바다표범 등 바다에 사는 포유류의 위 속에서 기생한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한편, 이런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고래회충 무섭다”, “고래회충 조심해야해”, “고래회충 회 먹지 말아야겠네”, “고래회충 해물 익혀먹자”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고래회충 급증’[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