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이유, '아빠를 부탁해' 주제곡 참여 이유가…"아빠와 관계를 되돌아보게 돼"



아이유, '아빠를 부탁해' 주제곡 참여 이유가…"아빠와 관계를 되돌아보게 돼"



 

SBS 리얼 부녀 버라이어티 <아빠를 부탁해> 주제곡에 가수 아이유가 참여한다.



<아빠를 부탁해>는 이경규, 조재현, 강석우, 조민기가 평범한 아빠로 돌아가 20대가 되면서 서먹해진 딸과 친해지는 과정을 풀어낸다.



아이유는 특유의 부드러운 감성과 맑은 목소리로 가사를 전하며, <아빠를 부탁해> 속 출연 부녀들의 소통 회복을 도울 예정이다.



아이유는 “지난 설 연휴 <아빠를 부탁해>를 보면서 나도 아빠와의 관계를 되돌아보게 돼, 주제곡 제안이 왔을 때 기쁜 마음으로 참여하게 되었다.”며 “우리 아빠를 생각하며 녹음에 임했다.”고 말했다.



한편 <아빠를 부탁해>는 50대 아빠와 20대 딸의 소원해진 부녀 관계의 회복을 그리는 과정을 담는 리얼 부녀 버라이어티로써, 지난 설 특집 방송 이후 시청자들의 큰 공감대와 폭발적인 반응을 얻으며 정규 편성을 하게 됐다.



한편 아이유의 '아빠를 부탁해' OST 참여 소식에 과거 아이유의 아픈 사연이 덩달아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해 7월 아이유는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 출연해 어린시절 어려웠던 가족사를 고백한 바 있다.



아이유는 "초등학교 5학년 때 집안 형편이 어려워졌다"며 "가족들이 뿔뿔이 흩어져 살아야 했다"고 말했다. 이어 "상황이 처절했는데 힘들지는 않았다"며 "아마 지금 생각해보면 그때 나는 현실을 부정하고 있었던 것 같다"고 회상했다. 또 아이유는 "엄마와 크게 싸운 적도 있다. 다시는 안 볼 것처럼 큰 다툼이었다"며 "실제로 2~3년 정도는 엄마와 볼 수 없을 정도로 지냈다. 혼자 살아도 엄마랑은 안 산다는 생각을 할 만큼 지금까지도 내겐 아픈 말이다"라고 덧붙였다.



가수 아이유가 주제곡에 참여한 SBS 리얼 부녀 버라이어티 <아빠를 부탁해>는 오는 3월 21일 토요일 저녁 8시 45분 첫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아이유 아빠를 부탁해'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