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희태 석좌교수 재임용 논란 "성추행 교수 징계는 커녕…말도 안된다"

박희태 석좌교수 재임용 논란 [사진 = 중앙 포토]




‘박희태 석좌교수 재임용 논란’.



골프장 캐디 성추행 사건으로 물의를 빚은 박희태 전 국회의장(77)이 건국대 석좌교수로 다시 위촉돼 논란이 일고 있다.



건국대는 1일 박 전 의장을 건국대 법학전문대학원 석좌교수로 재위촉했다고 15일 밝혔다.



박 전 의장은 2013년 처음 석좌교수로 임용됐다. 건국대 관계자는 “박 전 의장의 재위촉은 석좌교수위원회에 의한 서류상의 재위촉”이라며 “상고심 판결이 끝나 법적 효력이 생겨야 징계 절차를 논의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건국대 총학생회와 단과대 학생회로 구성된 중앙운영위원회(중운위)는 “1심 판결이 난 후 2월 말부터 학교본부에 징계와 관련해 문의했다”며 “학교본부는 성추행을 인정한 박 석좌교수에 대한 징계는 고사하고 재임용 결정을 내렸다"고 규탄했다.



중운위 측은 “이는 1만6000 학우들을 우롱하는 행위”라며 박 전 의장에 대한 징계위원회를 진행할 것을 촉구했다.



앞 서 박 전 의장은 지난해 9월 강원 원주시의 한 골프장에서 캐디 A 씨를 성추행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돼 1심에서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받고 현재 항소한 상태다. A 씨는 당시 경찰에서 “박 전 의장이 골프를 치는 도중 자신의 신체 일부를 만지는 등 성추행했다”고 신고했다. 1심 재판부는 “피해자와 원만히 합의했고, 혐의를 인정한 데다 고령이라는 점을 고려했다”며 집행유예 선고 이유를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박희태 석좌교수 재임용 논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