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4D 프린팅이란, 출력하면 스스로 조립된다?…자기조립 기술 점점 정교해져



 

4D 프린팅이란, 출력하면 스스로 조립된다?…자기조립 기술 점점 정교해져



3D 프린팅을 넘어 4D 프린팅에 대한 연구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어 관심을 모으고 있다.



4D 프린팅은 물체가 스스로 조립된다는 것이 핵심이다. 3D 프린팅은 3D프린터의 크기 제약때문에 출력할 수 있는 물체의 크기에 한계가 있는 반면, 4D 프린팅은 출력한 후 스스로조립되기 때문에 큰 물체도 제작이 가능해 3D프린팅보다 진화한 기술로 평가받고 있다.



4D 프린팅을 가능하게 만든 배경에는 자기조립 기술의 힘이 있다. 현재 자기조립 기술은 더 정교해져 암 치료에까지 활용 폭을 넓히고 있는 추세다.



문명운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계산과학연구센터장은 “설계 기술과 함께 자기조립 되는 스마트 소재를 3D 프린터로 출력할 수 있도록 만드는 게 4D 프린팅 기술의 핵심”이라고 설명했다.



4D 프린팅은 설계도와 프린터만 있으면 어디서든 원하는 물체를 만들 수 있다는 점에서 물체의 원격 전송을 가능하게 할 미래기술로의 전망이 밝다. 또한, 4D 프린팅은 출력 뒤에 조립되기 때문에 큰 물체도 얼마든지 만들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4D 프린팅은 국방 분야에서도 활용 가치가 높다. 미 육군은 2013년부터 위장천막이나 환경에 따라 색깔과 구조를 바꾸는 군용차량을 개발하기 위해 지원을 시작했고, 미 공군도 특정 상황에서 모양을 바꾸는 비행기 연구도 활발히 진행중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4D 프린팅’ [사진 YTN 뉴스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