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석민 복귀전, 구속 146km…전성기 기량 못지 않아

윤석민 복귀전 [사진 중앙포토]








윤석민 복귀전, 구속 146km…전성기 기량 못지 않아



윤석민이 복귀전을 치른 경기에서 146km대의 구속이 찍히며 최상의 컨디션을 자랑했다.



윤석민은 지난 15일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에서 열린 ‘2015 타이어뱅크 KBO 리그’ LG와의 시범경기에 팀의 네 번째 투수로 6회초 올라와 1이닝 2탈삼진 퍼펙트를 기록했다.



이날 윤석민은 최저구속 144km, 최고 146km의 분포를 기록해 화제가 됐다.



슬라이더의 구속은 최고 137km가 나와 전성기 시절과 다를 바 없었고, 커브와 체인지업의 레퍼토리가 추가됐다.



경기 후 윤석민은 “실전 치르지 않고 훈련만 했었는데, 스트라이크도 못 던질까 걱정이었다. 그래도 괜찮았던 것 같다. 변화구도 생각보다 잘 됐다”라는 소감을 전했다.



이어 “오늘 구속이 146km까지 나왔는데 미국에 있을 때 130km밖에 안 나왔었다. 작년에 스피드가 너무 안 나왔고 6개월 만에 던지는 것이어서 걱정했었는데 높게 나와서 나도 놀랐다. 슬라이더는 아직 부족하다”고 말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윤석민 복귀전, 우려가 많았는데 의외로 좋아서 다행’, ‘윤석민 복귀전, 앞으로가 기대돼’, ‘윤석민 복귀전, 메이저리그 도전은 아쉽지만 KIA에서 좋은 모습 보여주길’, ‘윤석민 복귀전, 구속이 예전 못지 않은데’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윤석민 복귀전’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