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런닝맨 김서형, 김종국에게 '어설픈 작업'…"이런 여자였어?"

런닝맨 김서형




김종국, 하하와 짝을 이룬 김서형은 '런닝맨' 물의 요정 레이스에서 최종 우승을 차지하며, 이 과정에서 숨겨진 반전매력을 발산했다.



15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에서는 물의 요정 레이스가 그려졌다. 게스트로 김서형과 예지원이 나섰다.



김서형과 예지원은 대중교통만을 이용해 대구까지 이동해야 하는 미션을 받았다. 이른바 '생고생 레이스'였다.



이날 레이스에서 김서형과 예지원의 '풍만한 예능감'으로 런닝맨의 묘미를 선사했다.



김서형은 오프닝 때 아무런 말없이 독특한 포즈로 자신을 소개하며 시선을 모았고 이후 김종국, 하하와 한 팀이 돼 드라마에서 보여줬던 강렬한 눈빛과 특유의 버럭 성질로 존재감을 드러냈다. 연하남인 김종국과는 묘한 러브라인도 형성하기도 했다.



예지원 역시 발랄함과 경쾌한 모습으로 '런닝맨'을 진두지휘했다. 예지원은 시종일관 뜬금없는 행동과 장기인 프랑스어로 기타 연주하기로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대학 동기인 유재석에게 오빠라고 부르고 자신이 청순하고 내성적인 성격이라고 당당하게 말하는 모습으로 코믹함을 자아냈다.



한편 김서형이 김종국을 향해 적극적인 모습을 보여 눈길을끌었다.



이에 하하가 김서형에게 "김종국은 자존심만 버리고 대시하면 바로 넘어온다"고 살짝 귀뜸했다. 자극했다. "나 몰래 뒤에 손잡고 그래도 좋다"고 말하자 김서형은 "그건 내가 알아서 할게요"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김서형은 "김종국을 꾀는 것은 별 것 아니다"라고도 했다.



김서형은 미션 장소로 이동 중 김종국에게 "누나라고 부르지 마라"고 하며 본격적인 작업에 들어갔다. 이어 김서형은 김종국에게 "노래 잘 부르는 남자친구가 있었으면 좋겠다"며 좀 더 적극적으로 다가갔다. 그러나 김종국은 김서형의 작업이 진해질수록 거부하는 모습을 보이며, 시청자들에게 재미를 줬다. 이후 핑크빛 로맨스는 더욱 유쾌하게 펼쳐졌다.



김서형의 반전 매력에 네티즌들은 "김서형 이런 여자였어?" "런닝맨 김서형, 귀엽기도, 엉뚱하기도…""김서형, 빨리 좋은 남자 만났으면 좋겠다" "김서형, 김종국과 잘 됐으면 좋겠다" "런닝맨 김서형, 진짜 웃겨"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김서형 엉뚱매력' [사진 김서형 트위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