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케이티김 그레이스신 꺾고 톱6…박진영 "가사에서 뭔가 느낀 게 없다…감성 아쉬워"

케이티김 [사진=SBS `일요일이 좋다-서바이벌 오디션 K팝스타 시즌4`]




케이티김이 그레이스신을 누르고 'K팝 스타 시즌4' 톱6에 올랐다.



케이티 김은 3월 15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 1부-스타서바이벌 오디션 K팝스타 시즌4’(이하 ‘K팝스타4’) 첫 생방송 무대에서 나미의 ‘인디안 인형처럼’을 선곡해 파격적인 무대를 선보였다.



케이티김은 나미의 “인디안 인형처럼’을 선곡해 무대를 완성했다. 유희열은 “지난번에 워낙 극찬을 받아서 걱정을 굉장히 많이 했다. 곡 해석 능력이 굉장히 좋다”고 감탄했다. 양현석은 “요즘 케이티의 고음이 좋다오늘도 너무 잘 편곡했고, 뒤로 갈수록 정말 좋았다”고 말했다.



박진영은 “역시 가사에서 뭔가 느낀 게 없다. ‘양화대교’때는 가사가 살아있었는데 가창력이 아쉬웠다면 이번에는 가창력이 시원했는데 감정이 아쉬웠다”고 말했다.



그레이스신은 태양의 ‘나만 바라봐’를 선곡, 가창력을 자랑했다. 박진영은 “이 곡을 선곡한 이유가 멜로디랑 음악이 좋아서인 것 같다. 그런데 가사는 안 느껴진다. 감정이 덧대져야 파괴력이 있는데 가사가 안 들리니 반쪽만 있는 느낌이 있었다”고 말했다.



양현석은 “지난번에 이효리 노래를 부르더니 이번엔 태양 노래를 불렀다. 목소리가 악기 같은데, 그레이스신의 음정은 항상 너무 정확하다. 그런데 박진영씨 말처럼 오늘 무대는 대중 음악보다는 뮤지컬 같다는 느낌이 들었다"고 말했다. 유희열은 "나는 다르게 들었다. 굉장히 섹시하고 매력적으로 봤다”고 말했다.



이날'K팝 스타4'는 케이티김-그레이스신-정승환-에스더김-이진아-스파클링걸스(에린 미란다, 황윤주, 최진실, 최주원)-박윤하-릴리M 등 8팀이 톱6 결정전을 치르게 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