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15 의거 기념식 찾은 이완구 … 친이계 20~30명 19일 모임

3·15 의거 기념식 이완구 국무총리는 15일 경남 창원에서 열린 제55주년 3·15 의거 기념식에 참석해 “3·15 정신 실현을 위해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은 부정부패를 근절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왼쪽부터 박승춘 국가보훈처장, 이 총리, 홍준표 경남도지사, 이주영 새누리당 의원. [사진 국가보훈처]


‘부정부패와의 전면전’을 선언한 이완구 국무총리가 15일 3·15 의거 기념식에서 “부패 없는 깨끗한 나라를 만들기 위해 정부의 모든 권한과 수단을 총동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3·15 의거는 1960년 3·15 부정선거에 항의해 일어난 마산의 시민시위대를 기리기 위해 2010년부터 국가기념일로 지정됐다. 이 자리에 참석한 이 총리는 다시 한번 부정부패 근절을 강조했다. “3·15 정신을 온전히 실현하기 위해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은 민주주의의 뿌리부터 병들게 하는 부정부패를 철저히 근절하는 것”이라고 했다.

이 총리 "부정부패 근절" 재강조
이재오 "부패 인사 옷부터 벗어야"



 지난 12일 ‘이완구 담화’ 이후 포스코 비자금에 대한 검찰의 칼끝은 친이계와 가까운 정준양 전 회장 재임 시기(2009년 2월~2014년 3월)를 조준하고 있다. 이 총리가 ‘발본색원’ 대상으로 적시한 해외 자원개발 , 방위산업 비리가 모두 이명박 정부와 관련한 이슈다.



 친이계의 좌장 격인 이재오 의원은 지난 13일 트위터에 부동산 투기, 논문 표절, 병역 미필, 호화 주택 등 11가지의 공직 부패 유형을 열거한 뒤 “이완구 담화가 성공하려면 부패 유형에 해당되는 사람들이 스스로 옷을 벗고 부패 청산을 외쳐야 할 것”이라고 반발했다. 사실상 국회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여러 의혹이 제기된 이 총리를 겨냥한 대목이다.



 자신의 담화 이후 신구 정권 간 갈등 조짐이 나타나고 있지만 이 총리는 오히려 발언 수위를 더 끌어올리며 사정 드라이브를 걸고 있다. 이 총리와 친이계는 그동안 편한 사이는 아니었다. 이명박 정부가 명운을 건 세종시 수정을 놓고 갈등을 빚은 구원(舊怨)도 있다. 2009년 12월 충남도지사이던 이 총리는 지사직을 사퇴하며 정면으로 반발했다. 당시 이명박 대통령은 박형준 청와대 정무수석을 보내 이 총리를 설득했지만 소용이 없었다.



 상황이 긴박하게 돌아가자 친이계는 청와대 의중에 촉각을 곤두세우며 ‘사정 태풍’의 진로를 주시하고 있다.



 친이계 모임인 ‘함께 내일로’는 19일 만찬 회동을 한다. 안경률·강승규 전 의원 등 20∼30여 명의 원내외 인사가 참석할 예정이다. 참석 대상자들은 “정기 친목 모임”이라고 설명하고 있으나 예민한 시기에 이뤄지는 모임이라 당 안팎에서 시선이 쏠리고 있다. 친이계 재선 의원은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이 자기 라인의 검찰을 움직여 뭔가 한 건을 하려는 게 아닌가 하는 느낌을 받는다”며 “이 총리가 청와대와 긴밀히 조율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 전 대통령의 측근은 "포스코 문제는 이미 결백이 입증된 사안인데 왜 다시 끄집어 내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했다



 “부패와의 전쟁이 친이계를 노린 게 아니냐”는 일각의 의구심에 청와대는 “그럴 리가 있겠느냐”고 부인하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검찰 수사에 무슨 친이·친박이 있느냐”고 되물었다. 하지만 ‘이완구 담화’가 청와대와의 사전교감 속에 발표됐다는 관측 때문에 공식 대응은 조심스러워하는 분위기다.



허진·김경희 기자 b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