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청테이프 묶여 숨진 예천 80대 할머니 … 범인은 전 며느리





이혼 후 양육비 못 받아 앙심

이혼한 며느리가 자녀 양육비를 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예전 시어머니를 살해하는 일이 일어났다.



 지난 13일 오후 6시20분쯤 경북 예천군의 한 단독주택에서 유모(80) 할머니가 두 다리에 청테이프가 감긴 채 엎드려 숨져 있는 것을 이웃 주민이 발견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목 졸림에 의한 질식사’라는 부검 결과를 경찰에 통보했다.



 경찰은 폐쇄회로TV(CCTV)를 통해 전 며느리인 김모(44)씨의 차량이 13일 유 할머니가 사는 마을로 들어간 것을 확인했다. 김씨는 차량 앞뒤 번호판에 물 묻은 휴지를 붙여 번호를 가렸으나 경찰은 어렴풋이 드러난 번호를 판독해 김씨 소유임을 알아냈다.



 경찰은 지난 14일 김씨를 주거지에서 긴급체포했다. 처음 김씨는 경찰에서 “예전 시어머니에게 갔다온 것은 맞지만 살해하지는 않았다”고 범행을 부인했다. 그러다 경찰의 계속된 추궁에 범행 과정과 동기를 털어놨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가 자백한 범행 동기는 자녀 양육비였다. 김씨는 약 10년 전부터 남편과 별거했고, 2010년 이혼했다. 이혼할 때 남편은 매달 80만원 양육비를 보내기로 했으나 한 번도 받지 못했다. 일용직 일자리를 구하러 수도권을 전전하는 남편과는 연락조차 닿지 않았다. 옛 시어머니에게도 양육비를 요구했지만 시어머니 역시 형편이 어려웠다. 2년 전 배우자와 사별한 뒤 함석지붕의 허름한 집에서 6남매 자녀들이 조금씩 주는 돈으로 살아온 것으로 경찰은 파악하고 있다.



 김씨는 현재 10대가 된 남매를 혼자 힘으로 키우려 자영업을 하다가 실패해 형편이 더 어려워졌다. 다시 옛 시댁에 도움을 청했으나 허사였다. 경찰은 “생활고에 지친 김씨가 앙심을 품고 범행을 결심한 것 같다”며 “시어머니가 발버둥치면 제압하려고 차 안에 있던 먼지 제거용 청테이프를 들고 집 안에 들어간 것 같다”고 말했다. 잠시 말다툼을 벌인 김씨는 옛 시어머니를 넘어뜨린 뒤 다리를 청테이프로 묶고 목 졸라 살해했다.



예천=홍권삼 기자 hongg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