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사혁신처 인재정보담당관에 기업출신 인사전문가 최승철씨

인사혁신처는 국가 인재를 조사·발굴하고 정부 주요 직위 후보자를 관리하는 실무를 총괄하는 인재정보담당관(과장급)에 최승철(41·사진) 전 SK건설 인재확보팀장(부장)을 임용한다고 15일 밝혔다. 인재정보담당관은 공무원과 민간인 21명이 지원한 개방형 직위. 최 담당관은 중앙선발시험위원회의 선발시험과 올해부터 의무화된 과장급 역량평가를 통과했으며, 인터뷰 면접에서 최고 점수를 받았다. 그는 성균관대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한 뒤 2000년 대우일렉트로닉스에 입사해 채용을 담당했으며, 이후 삼성엔지니어링·산은금융지주·SK건설 인사팀 경력을 포함하면 기업에서 15년간 채용·인사업무를 담당했다.



 인사혁신처는 국·과장급 3개 직위를 개방형 공모를 통해 선발하는데, 민간인이 임용된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이달 초 퇴직공직자의 재취업 심사 관련 업무를 총괄하는 취업심사과장에 최성광(56) 전 OCI 총무·노사협력 분야 총괄 임원(상무)이 임용됐다.



박현영 기자 hypar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