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잠 많이 자도 나쁘다?

[뉴스위크] 갑자기 하룻밤 8시간 이상 수면 취하는 노인 뇌졸중 위험 높아



노인의 수면 습관 변화를 추적하면 조만간 뇌졸중이 닥칠지 알 수도 있다. 신경학 학술지 뉴롤로지 최신호에 실린 논문에 따르면 매일 밤 8시간 이상 수면을 취하는 노인이 뇌졸중에 걸릴 위험은 수면 시간이 그보다 적은 노인보다 46%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논문의 서문을 쓴 마이애미대 신경학자 앨버토 라모스는 “의사와 환자가 수면 패턴을 정확히 파악해야 한다”고 말했다. “가장 취약한 계층인 노인의 경우 특히 신경 써야 한다. ‘하룻밤에 몇 시간 자느냐?’는 질문 하나로 의사는 환자의 건강 상태에 관한 많은 정보를 얻어 필요한 조치를 취할 수 있다.”



특히 갑자기 수면 시간이 길어지는 노인은 평소 많이 자는 노인보다 더 위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논문의 공동저자이자 케임브리지대 연구원 웨렁은 “하룻밤 수면 시간이 6시간 이하에서 갑자기 8시간 이상으로 늘어난 노인은 매일 수면 시간이 비슷한 노인보다 뇌졸중에 걸릴 위험이 거의 4배나 높았다”고 설명했다.



긴 수면 시간이 직접적으로 뇌졸중의 위험을 높일 수도 있겠지만 잠을 오래 자는 사람이 수면무호흡증처럼 뇌졸중 위험을 높이는 다른 문제도 갖고 있을 가능성이 더 크다고 웨렁은 말했다. 그런데도 수면 패턴은 환자와 의사에게 뇌졸중 위험을 경고해줄 수 있다고 그는 덧붙였다. “과도한 수면을 뇌졸중 위험이 높아진 초기 조짐으로 주목할 만하다. 특히 노인의 경우에 그렇다.”



웨렁은 42~81세 유럽 노인 9262명의 데이터를 분석했다. 그들은 1998~2000년, 2002~2004년 각각 2년 동안 수면 패턴을 기록한 다음 자신이 2009년까지 뇌졸중에 걸렸는지 여부를 통보했다.



웨렁은 참여자들을 수면 시간에 따라 분류해 하룻밤 8시간 이상 자는 사람을 ‘오래 자는 사람(long-sleepers)’으로 명명했다. 그런 사람이 표본 중 약 10%였다. 또 뇌졸중 위험과 수면 시간의 상관관계를 다룬 이전의 논문도 조사했다. 그 결과는 그의 발견을 뒷받침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심장병·뇌졸중 예방과에서 일하는 역학자 징팡은 지난해 뇌졸중과 수면 시간 사이에 상관성이 있다는 논문을 발표했다. 진팡은 이렇게 말했다. “미 국립수면재단, 질병통제예방센터, 미 국립보건원은 수면이 공중보건과 관련된 중요한 문제라는 점을 인정한다. 특히 만성질병과 관계있다고 지적하며 적정 수면 시간을 8시간으로 권고한다.”



과학자들이 이전에도 수면과 뇌졸중의 연관성을 지적했지만 웨렁의 연구는 고혈압이나 고지혈증에 기인한 심혈관 질환에 걸릴 가능성이 크든 크지 않든 간에 장시간 수면이 뇌졸중 위험을 높인다는 점을 보여줬다. 또 뇌졸중 종류도 수면 시간에 따라 달라진다는 점도 밝혔다. 예를 들어 허혈성 뇌졸중(뇌혈관 폐색으로 인해 뇌혈류가 감소돼 뇌조직이 기능을 하지 못하는 상태)은 수면 시간이 좀 더 짧은 것과, 출혈성 뇌졸중(뇌 안에서 혈관이 터져서 생기는 뇌혈관 발작)은 수면 시간이 좀 더 긴 것과 관련 있어 보였다. 그런 발견은 앞으로 이런 상관관계를 더 깊이 연구하려는 과학자에게 중요한 단서가 될 수 있다.



LA 소재 세다스 시나이 메디컬센터의 뇌졸중 프로그램 책임자 패트릭 라이든은 뇌졸중 위험이 실제로 수면과 관련 있는지 아니면 다른 원인이 있는지 확인하려면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웨렁의 연구 결과가 긴 수면을 뇌졸중의 확실한 전조로 간주할 정도로 명확해 보이진 않는다고 했다. “잠을 포함해 모든 것이 적당해야 좋다.”



글=에이미 노드럼 아이비타임스 기자, 번역=이원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