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병호 솔로포…넥센 2-1로 롯데 제압

[사진 중앙포토DB]
프로야구 넥센 박병호(29)가 정규시즌 시작 전, 벌써 방망이가 불을 뿜기 시작했다.



넥센은 15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롯데와의 2014 KBO리그 시범경기에서 2-1로 이겼다. 박병호는 4번 타자로 출장해 홈런으로 선제점을 만들었다. 2회 말 무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롯데 선발 린드블럼의 시속 145㎞ 직구를 밀어쳐 오른쪽 담장을 넘겼다. 지난 8일 kt를 상대로 만루포를 포함해 홈런 두 방을 날린 후, 일주일 만에 쏘아올린 솔로포다. 이날 홈런으로 박병호는 SK 외야수 브라운과 함께 시범경기 홈런 1위에 올랐다. 박병호는 "볼 카운트(1S-3B)를 유리하게 가져갔고, 파울이 될 수 있는 볼을 좋은 타구로 연결시켰다"고 말했다.



확실히 무게를 늘린 방망이가 도움이 되고 있다. 박병호는 지난해까지 880g 방망이를 들었지만 20g을 늘려 900g을 들고 있다. 방망이 무게를 늘리면 임팩트 때 힘이 더 실리게 된다. 스프링 캠프 연습경기에서는 장타가 별로 없었지만 무거워진 방망이에 적응이 되면서 시범경기 들어 멀리 뻗어가는 타구가 많이 나오고 있다.



넥센 결승타의 주인공은 서동욱이었다. 서동욱은 6회 1사 주자 2루 상황에서 상대 투수 조정훈의 초구를 쳐 좌익수 키를 넘기는 2루타로 주자를 홈으로 불러들였다. 재기를 꿈꾸는 조정훈은 서동욱에게 결승타를 내주고 강판됐다.



마운드도 탄탄했다. 넥센 에이스 밴헤켄이 선발로 나와 5이닝동안 삼진 7개를 잡아내며 1피안타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이어서 나온 신인 김택형을 비롯해 마정길·조상우·손승락까지 안정된 피칭을 보여줬다. 위기는 있었다. 조상우가 8회 황재균의 적시타로 1점을 내줬지만 대타 장성우를 삼진으로 잡고 이닝을 마무리했다. 또 9회 2사 주자 3루 상황에서 손승락이 김문호를 삼진으로 잡으면서 승리를 챙겼다.



염경엽 넥센 감독은 "선발 밴헤켄이 에이스다운 피칭을 보여줬다. 호수비로 지키는 야구를 할 수 있었는데 이런 부분을 잘해야 더욱 강한 팀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