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위급 환자 치료까지 6.3시간…병상 모자라는 응급실





위급한 환자가 수술실이나 병실로 올라가지 못 한 채 응급실에서 대기하다 수술실이나 중환자실로 옮겨져 본격적인 치료를 받기까지 6.3시간이 걸리는 것으로 조사됐다. 중증응급환자는 사망률이 95%를 넘는 질환 때문에 응급실을 찾은 환자. 응급실부터 환자가 많아 순서에서 밀리다보니 수술실이나 중환자실로 옮겨져 본격적인 치료를 받기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걸리는 것이다. 특히 중증응급환자가 응급실에서 10시간 이상 대기하는 응급의료기관은 모두 20곳으로 조사됐다.







보건복지부는 이같은 내용이 포함된 지난해 응급의료기관 평가 결과(전국 415개소)를 15일 공개했다. 응급실 대기 시간은 서울보훈병원(37.3시간)과 부산백병원(18.5시간), 전북대병원(17시간) 등의 순이었다.



복지부는 응급실 병상수에 비해 환자가 얼마나 많은지 ‘과밀화지수’로 계산해 평가했다. 과밀화지수가 100%를 넘는다는 것은 응급실 병상수에 비해 환자가 많아 일부 환자는 간이침대나 의자, 바닥 등에서 대기한다는 의미다. 과밀화지수가 100%를 넘는 응급의료기관은 전국에 총 10곳이었다. 서울대병원이 175.2%로 과밀화지수가 제일 높았고, 경북대병원(154%)와 서울보훈병원(138.5%) 등의 순이었다. 특히 인구가 많은 서울의 대형종합병원 응급실이 환자들로 붐볐다. 삼성서울병원(133.2%)과 서울성모병원(110.8%), 세브란스병원(105.5%), 서울아산병원(103.8%) 등이 모두 100%를 넘겼다.



응급환자 수용 능력 부족에 따른 ‘비치료 재전원율’도 4%를 기록했다. 비치료 재전원율은 다른 병원에서 옮겨온 응급 환자가 치료를 받지 못 하고 곧바로 또다른 병원으로 옮겨지는 비율이다. 결국 응급실을 찾는 환자 100명 가운데 4명은 치료를 받기 위해 최소 3군데의 병원을 전전하는 셈이다.



지난해 평가 대상 응급의료기관의 시설ㆍ장비ㆍ인력에 대한 법정 기준 충족율은 83.9%였다. 2013년보다 2.5%포인트 증가해 개선되는 모습이었다. 기준을 충족한 응급의료기관에 대해선 평가 점수에 따라 운영비 보조금이 차등 지원될 예정이다.



반면 법정 기준을 제대로 지키지 못 하는 기관에 대한 제재는 강화됐다. 3년 연속 기준을 충족하지 못 한 응급의료기관 가운데 6곳은 지정이 취소되고, 15곳은 공중보건의 배치 인원이 2명에서 1명으로 축소될 예정이다. 1회 또는 2회 법정기준을 충족시키지 못 한 46곳엔 시정 명령이 내려지게 된다. 또한 복지부는 중증응급환자의 응급실 대기 시간을 줄이고 의료진의 진료 책임을 강화하기 위해 평가 결과에 따라 응급의료 수가를 차등 지급하는 방안도 추진할 방침이다.



정종훈 기자 sake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