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머리로 가속페달 누르고 자던 30대 구조

술에 취한 상태에서 차량에 시동을 켜두고 머리로 가속페달을 누른 채 거꾸로 잠을 자던 30대 남성이 화재 위험 속에서 경찰에 구조됐다.



경남지방경찰청은 15일 오전 1시50분쯤 경남 창원시 의창구 봉곡동의 한 커피숍 앞에 주차된 자신의 차량에서 문을 잠그고 잠을 자던 서모(38)씨를 구조했다고 밝혔다. 서씨는 시동이 켜진 차량에서 머리로는 차량의 가속페달을 누르고 다리는 의자 머리받침 쪽에 둔 채 거꾸로 누워 잠을 자고 있었다. 이로 인해 차량에서는 엑셀이 돌아가는 소리가 계속 났으며 연기가 나는 등 화재 위험이 감지됐다.



경찰은 “운전자가 머리를 거꾸로 박은 채 자고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보니 해당 차량에서 타는 냄새와 연기가 나고 있었다”며 “유리창 온기에 미뤄 상당 시간이 지난 것으로 보였다”고 말했다. 이어 “게다가 차 안에 히터가 켜져 있어 자칫 질식사고도 우려되는 상황이었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119에 구조를 요청한 뒤 순찰차 트렁크에서 소화기를 꺼내 차량 뒷좌석 유리를 깨고 문을 열어 서씨를 구조했다. 서씨는 술을 마신 상태였으며 “왜 여기에 있는지 모르겠다”고 진술했다



창원=유명한 기자 famou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