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올해 벚꽃 사나흘 빨리 핀다…서울은 4월 9일쯤 개화

[앵커]

날씨가 따뜻해지면서 활짝 핀 벚꽃을 기다리게 되는데요. 벌써 음악 차트에 벚꽃 노래가 진입했다고 합니다. 올해는 벚꽃이 평년보다 빠르면 사흘정도 일찍 핀다고 하는데요. 서울에선 다음달 9일쯤부터 볼 수 있다고 합니다.

유재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담벼락 너머로 보송보송하게 꽃송이가 맺혔습니다.

꿀벌은 행복에 겨운 듯, 꽃잎에 머리를 묻었습니다.

[김수진/제주시 이호동 : 어제까지만 해도 추웠는데 오늘 날씨도 따뜻해지고
또 벚꽃도 피고 해서 봄이 온 것 같아요.]

기상청은 올해 공식 벚꽃 개화 시기를 이달 24일 서귀포를 시작으로 남부지방은 다음달 4일 이전, 서울을 비롯한 중부지방은 9일쯤으로 전망했습니다.

지난 겨울이 비교적 따뜻해 평년보다 개화 시기가 앞당겨 졌습니다.

[임교순 사무관/기상청 : (3월)중순과 하순 기온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조금 높을 것으로 예상돼 벚꽃 개화시기는 평년보다 하루 내지 사흘 빨라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벚꽃 개화 시기는 각 지역에서 표준으로 삼는 나무, 즉 표준목의 가지에 꽃송이가 세 개 이상 활짝 폈을 때를 기준으로 삼습니다.

서울은 여의도 윤중로의 벚나무 세 그루가 표준목입니다.

벚나무들은 일주일 동안 서서히 꽃망울을 터뜨리기 때문에 서귀포는 이달 31일, 서울에선 다음달 16일쯤 만개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올 벚꽃 축제는 예년에 비해 일정이 조금씩 당겨졌습니다.

지난해 벚꽃이 예상보다 일찍 피었다 지는 바람에 축제 일정이 헝클어진 경험을 고려한 겁니다.

진해 군항제가 다음달 1일, 서울 윤중로 축제는 3일에 개막할 예정입니다.

JTBC 핫클릭

봄꽃 예년보다 빨리 핀다…서울, 3월 27일 개나리 개화제주는 벌써 봄꽃 잔치…초령목에 매화·유채꽃 활짝꽃샘추위라지만…3월 중 '드문 칼바람' 원인 알고보니"무사안녕 기원" 35만 명 앞에서 활활 타오른 제주 들불'물 반 고기 반' 제철 맞은 숭어잡이…4월까지 계속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