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항공사 기장인데…' 사용 중단된 외국 화폐로 사기 행각

[앵커]

항공사 기장 옷을 입고, 외국돈으로 사기 행각을 벌인 남성이 붙잡혔습니다. 더이상 사용되지 않는 브라질의 옛 화폐로 학원비 결제를 하는 등의 수법입니다.

구혜진 기자입니다.

[기자]

주황색 점퍼를 입은 남성이 한 학원을 빠져나갑니다.

학원 등록을 한 직후입니다.

50만 원의 학원비를 냈는데 브라질 돈 이었습니다.

75만 원 가량 된다며 25만 원을 거슬러 받았습니다.

하지만 이 남성이 건넨 돈은 16년 전 사용이 중단된 브라질의 옛 화폐 입니다.

[조현섭/피해자 : (점퍼) 안에 기장 옷을 입었습니다. 나중에 갈 때 비행기 항공권
서비스로 2장 준다고 해서 속았죠.]

경찰은 수사에 착수했고 지난해 말부터 전국에서 비슷한 신고가 접수된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경찰은 2011년에도 같은 수법으로 수천만 원의 사기 행각을 벌인 남성과 인상착의가 비슷해 동일범으로 보고 있습니다.

[조현섭/피해자 : 확실해요. 그 사람이.]

경찰은 유력한 용의자인 47살 남모 씨 소재를 파악하는 한편 추가 피해자가 있는지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JTBC 핫클릭

환전 공방, 사기죄냐 횡령죄냐…"거짓말 탐지기 유효할 듯"결혼식 며칠 앞두고, 문닫은 웨딩홀…피해자 "초상집 분위기"'난 쌍둥이다' 30대 여성, 1인 2역 행세하며 거액 사기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