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미국, “日총칼 美겨냥 경계해야”…아베 수정주의 역사관 비난


[머니투데이 중국망 ] ”일본제국이 2차대전의 피해자라면 도조 히데키가 아닌 트루먼이 전범이 되었을 것이다.”
본문이미지

얼마 전 일본을 방문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아베신조 일본 총리에게 완곡하게 “역사를 직시하라”고 말한 것과 달리 미국 외교 안보 전문지인 내셔널 인터레스트(The National Interest)지 웹사이트는 9일 일본의 ‘역사 수정주의’를 통렬하게 비난했다.
미국 내셔널 인터레스트 잡지 웹사이트는 ‘미국은 일본의 역사 수정주의에 대해 두려워해야 한다’를 주제로 발표한 사설에서 일본과 아베 정부가 2차 세계대전의 역사를 부인하는 행태에 대해 신랄하게 비판했다. 사설에서는 아베 신조 총리는 2차 세계대전 역사를 수정하는 대열에 직접 가담하려 하고 있다며 얼마 전 아베 총리는 국회 연설에서 “일본의 전쟁 행동과 관련된 외국의 잘못된 관점과 투쟁하겠다”고 맹세했다고 전했다. 아베 총리는 미국 캘리포니아주가 채택한 위안부 문제를 다룬 새로운 역사교과서를 꼬집어 말한 것이다.
잡지의 웹사이트에서는 미국은 현재 아시아에서 논쟁이 치열한 2차 대전 과거사 문제와 무관한 그런 견해들에 대해 심사숙고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우선, 70년 전에 종결된 태평양 전쟁은 미국의 전쟁이다. 미국은 2차 대전이 1941년 12월 7일 일본의 진주만 공습으로 인해 발발했다고 주장한다. 반면 일본의 역사 수정주의 논리는 일본이 2차 세계대전의 피해자라는 것을 전제로 하고 있다. 특히, 도쿄 대폭발 및 히로시마, 나가사키에 투하된 원자폭탄으로 인해 수천 수만의 민간인 사상자가 발생한 자신들이 피해자라는 것이다.

역사를 부인하는 이런 논리는 도쿄 야스쿠니 신사에 소재한 전쟁박물관 유슈칸에서 확연히 드러난다. 일본은 “대동아 전쟁을 일으킨 목적은 서구의 족쇄에서 아시아인들을 해방시키기 위한 것이었다. 하지만 미국의 루스벨트 대통령은 이런 조류를 막고 일본의 전쟁 능력을 약화시키고자 對일본 석유 수출 금지 조치를 내렸다. 루스벨트의 제재로 인해 난관에 봉착한 일본은 진주만 공습 외에는 다른 선택이 없었다”고 역설하고 있다.
이 글을 기고한 작가는 미국 하원 외교위원회 아시아태평양사무 고문을 지낸 데니스 핼핀 미국 존스홉킨스대 국제관계대학원(SAIS) 연구원이다. 핼핀 연구원은 “만약 일본이 극동군사법정의 일본 전법에 대한 판결을 부인한다면 미국은 원자폭탄 투하에 대한 윤리적인 지지를 잃게 된다”며 오바마 정부와 미국 국회는 2차 대전의 역사를 서술하는 것에 대한 발언권을 잃게 된다면 “트루먼이 2차 대전의 진정한 범죄자라는 최종 판결을 내리게 될 것임을 인식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최근 위안부 문제에서 미국은 과거의 온화한 태도를 바꿔 강도 높은 수위로 비판하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얼마 전 아베의 역사에 대한 태도는 미일 관계에 암운을 드리웠다고 보도했다. 올해 2월 일본을 방문한 미 국회의원들은 아베의 역사에 대한 태도에 우려를 표하며 일본 정부가 위안부 및 전쟁 관련 문제를 대하는 태도에서 이랬다 저랬다 번복하는 태도를 취하지 말아야 한다고 충고했다.
보도에서는 최근 일본 정부는 미국과 미국의 중학교 역사 교과서에 실린 위안부 설명 부분의 내용에 대해 격렬한 논쟁을 펼쳤다고 언급했다. 작년 12월, 일본 외무성은 미국 맥그로힐 출판사에 역사교과서에 실린 ‘위안부’에 대한 묘사를 바꾸라고 요구했고 이는 미국의 유명한 역사학자 수십 명이 공동 서명한 공개서신을 써서 항의하는 사태를 초래했다.


중국망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