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여야 주례회동, 박상옥 청문회·지방재정법 놓고 '팽팽'

[앵커]

이번에는 국회로 가보겠습니다. 여야 원내대표는 조금 전 주례회동을 갖고 박상옥 대법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와 4월 임시국회 현안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그동안 여야가 첨예하게 대립해온 것들이어서 오늘(10일) 회동에서 합의점을 찾을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졌는데요.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최종혁 기자, 박상옥 대법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 이번 달 안에는 열 수 있을까요?

[기자]

박상옥 대법관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은 지난 달 17일 제출됐지만, 여야 이견으로 아직까지 인사청문회 일정이 정해지지 않고 있는데요.

새누리당 유승민 원내대표는 "이번 달 안에는 반드시 청문회를 실시하겠다"며 "새정치민주연합 우윤근 원내대표와 담판을 짓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동안 새정치연합은 박 후보자가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 은폐에 가담한 의혹이 있어 청문회를 개최할 수 없다는 입장이었는데요.

당 일각에서는 일부 의혹이 해소됐고 일단 청문회를 열어 검증하자는 의견도 나오고 있어 오늘 합의 가능성도 점쳐집니다.

[앵커]

지방재정법 등 4월 임시국회에서 처리해야 할 안건들에 대해서도 여야의 신경전이 치열하다고요?

[기자]

여야는 어린이집 무상보육 지원을 위한 지방재정법 개정안을 2월 국회에서 처리하기로 했지만 무산된 바 있습니다.

개정안은 시도 교육청이 지방채를 발행해 예산을 충당하는 내용을 담고 있는데요.

새누리당은 법안 처리가 시급하다는 입장이지만 새정치연합은 정부의 예산 지급이 우선이라며 맞서고 있습니다.

새누리당 원유철 정책위의장은 "누리과정 예산을 악용한 정치 공세를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반면 새정치연합 우윤근 원내대표는 "무상보육 예산은 여야 합의로 통과시켰다"며 "정부가 집행하지 않는다면 국민을 무시하는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앵커]

임종룡 금융위원장 후보자에 대한 청문회에서는 위장전입 문제가 또다시 도마 위에 올랐죠?

[기자]

네, 임종룡 후보자는 위장전입 논란에 대해 "송구스럽다"고 사과했지만, "경제적인 혜택은 받지 않았다"고 해명했습니다.

또 임 후보자는 2004년 6억 7000만 원에 사들인 아파트를 2억원으로 낮춰 신고한 사실도 시인했는데요.

"당시 다운계약서 작성은 관행이었다"고 주장하면서, 이를 철저하게 챙기지 못했다며 고개를 숙였습니다.

이에 대해 새정치연합 측은 "70%나 적게 신고한 것은 사실상 범죄"라고 몰아붙이기도 했습니다.

JTBC 핫클릭

"박상옥 임명 철회" vs "청문회는 열어야"…논란 여전대법관 2년 7개월 만에 공석 사태…박상옥 청문회는?[팩트체크] 박 대통령 취임 2년…'공약 이행' 집중검증 1탄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