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맨유 아스날에 패배, 웰벡 친정팀에 결승골…2-1로 꺾고 FA컵 4강行

맨유 아스날 [SBS 화면 캡처]




아스날이 맨유를 꺾고 FA컵 4강에 안착했다. 친정팀에 비수를 꽂은 대니 웰벡의 활약이 돋보이는 경기였다.



아스날은 10일(한국시간) 오전 4시 45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14/15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8강전에서 후반 16분 터진 대니 웰백의 결승골을 앞세워 2-1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아스날은 FA4강 진출에 성공했다.



아스날은 대니 웰백이 최전방 공격수로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웰벡은 이번 시즌을 앞두고 맨유서 아스날로 이적한 웰벡은 후반 16분 맨유 수비진의 실수를 놓치지 않고 득점포로 연결했다.



이날 아스날과 맨유는 전반전에만 1골씩을 주고 받으며 치열한 승부를 선보였다.



선제골은 아스날은 아스날에서 터졌다. 아스날은 전반 25분 나초 몬레알이 알렉스 옥슬레이드 챔벌레인의 패스를 받아 선제골을 성공시켰다. 리드는 오래가지 않았다. 반격에 나선 맨유는 3분 뛰 동점골을 뽑아 냈다. 웨인 루니가 앙헬 디 마리아의 크로스를 문전에서 헤딩슛으로 연결해 동점을 만들었다.



후반 맨유는 선수 교체 카드를 사용했다. 루크 쇼를 빼고 필 존스를 투입했다. 또 안데르 에레라 대신 마이클 캐릭을 투입했다. 아스날은 후반 6분 체임벌린이 부상을 당해 아론 램지로 교체했다.



맨유는 어이없는 실수로 무너졌다. 후반 16분 필 존스와 공을 주고 받은 안토니오 발렌시아가 골키퍼 다비드 데 헤아에게 건넨 백패스를 웰벡이 가로챘다. 웰벡은 데 헤아를 제친 후 쉽게 득점으로 연결했다.



실점 이후 맨유는 후반 28분 승부수를 띄었다. 마르코스 로호를 빼고 아드낭 야누자이를 투입했다. 이에 아스날은 웰벡을 제외하고 올리비에 지루를 투입하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후반 31분 디 마리아가 경고 누적 퇴장을 당하면서 맨유가 추격의 찬물을 끼얹었다. 디 마리아는 심판으로부터 경고를 받자 항의를 하는 과정에서 심판의 옷을 당겨 또 다시 경고를 받았다.



남은 두 팀은 블랙번 로버스와 리버풀, 레딩과 브래드포드 시티간의 경기에서 승리한 팀이 진출하게 된다. 이들은 8강전 경기를 이미 치렀지만 0-0 무승부를 기록해 재경기를 통해 4강 진출팀을 가리게 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