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일본 먹어치운 '쇼핑 공룡'…요우커, 비데까지 '싹쓸이'

[앵커]

중국인들이 지난 설, 춘절 기간에 일본에서 비데까지 쓸어 담아갔다 그래서 좀 시끄러웠죠. 그런데 중국에 돌아가서 풀어봤더니, 상당수가 중국산이었다고 합니다. 중국인들의 쇼핑행태가 도마에 올랐습니다.

예영준 특파원입니다.

[기자]

지난해 해외로 나간 중국인의 숫자는 1억명을 넘어섰습니다.

이들이 쇼핑에 쓴 돈도 1조 위안, 우리 돈 175조원을 넘습니다.

분유며 명품이며 가는 곳마다 싹쓸이 쇼핑을 해대는 행태 때문입니다.

이같은 요우커들의 싹쓸이 쇼핑은 중국 최대의 정치행사 전인대에서도 주요 쟁점으로 떠올랐습니다.

[가오후청/상무부장 : (중국의) 소비세 세율이 높아 (중국 국내외) 가격차이가 나는 게 해외 쇼핑의 원인입니다.]

특히 지난 춘절 연휴 기간에 일본에서 소형 컨테이너까지 동원해 비데와 전기밥솥 등을 과열 쇼핑한 게 논란을 불러 일으켰습니다.

요우커들이 사 온 비데 가운데 상당수가 중국산이란 사실이 알려지며 이들의 행태가 도마 위에 올랐습니다.

해외 각국에선 요우커들이 큰 손 고객으로 환영받는 반면, 홍콩에선 요우커에 대한 항의시위가 잇따라 벌어지고 있습니다.

중국인들의 싹쓸이 쇼핑 탓에 물가가 오르고 상거래 질서가 문란해진다는 이유에섭니다.

이처럼 무절제한 요우커들의 쇼핑 관광이 논란이 되자 중국 당국은 홍콩 여행 정책에 대한 조정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JTBC 핫클릭

환영받는 요우커? 홍콩은 시큰둥 '중국 관광객 오지마라'요우커가 쓸고 간 명절 연휴…웃고 우는 현장 속으로'한국이야 중국이야'…명동 쇼핑가, 요우커 고객만 왕?"요우커 몰려온다"…면세점·화장품업계, 中춘절 특수 '총력'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