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풍문으로 들었소' 고아성, 화려한 변신? 충격적 변신 모습, 알고보니…


 
‘풍문으로 들었소’고아성의 화려한 변신이 화제다.

SBS 월화드라마 '풍문으로 들었소'(극본 정성주 연출 안판석) 고아성은 작은 사모님이라는 호칭과 함께 새롭게 변신한다.

지난 3일 방송된 4회에서 서봄(고아성 분)은 한인상(이준 분)의 과 함께 구청에서 혼인신고를 한다. 두 사람을 지지하며 미리 와 있던 봄의 부모 형식(장현성 분)과 진애(윤복인 분)와는 달리, 두 사람의 혼인신고 소식을 듣고 부리나케 달려온 인상의 부모 정호(유준상 분)와 연희(유호정 분)는 하기 싫은 것을 억지로 참으며 혼인신고서에 서약을 한다.

5회 방송에 앞서 공개된 사진에서는 늘 가정부 정순(김정영 분)이 준 후줄근한 옷을 입고 있던 봄이 이름인 봄처럼 화사하고 세련된 핑크빛 원피스를 입은 모습이라 눈길을 끌고 있다.

또한 봄의 호칭 또한 작은 사모님으로 정해져 봄의 앞날이 핑크빛 봄이 될지 회색빛 봄이 될지는 미지수이다.

‘풍문으로 들었소’ 제작진은 “마음으로는 아니지만 연희가 어쩔 수 없이 봄을 받아들이기로 한 상황”이라며 “봄이 격식과 장벽으로 둘러싸인 정호의 집안에서 어떤 웃지 못 할 일을 겪으며 좌충우돌 살아나가는지 지켜봐 달라”고 자신있게 포부를 밝혔다.

한편 ‘풍문으로 들었소’는 ‘밀회’를 탄생시킨 안판석-정성주 콤비의 블랙 코미디로 연일 화제를 모으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