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우리땅 좌표 전환, 110년 만에… 역사와도 관련… '아 그렇구나!'


 
‘우리땅 좌표 전환’

1910년 만들어진 국내 영토의 좌표가 110년만인 2020년, 일본식에서 국제표준으로 바뀐다. 국토교통부는 8일 지적도ㆍ임야도의 등록원점 체계인 측지계를 2020년까지 현재 동경측지계에서 국제표준인 세계측지계로 바꾼다고 밝혔다. 측지계는 지적도 등에 사용하기 위해 특정 지역의 위치를 좌표로 표현하는 체계로서 현재 사용중인 동경측지계는 1910년 일제강점기에 들어가면서 일본이 토지 조사 사업을 벌여 도입한 제도다. 일본 도쿄(東京)을 측량 중심으로 삼아 만든 체계로 도쿄에서 멀어질수록 측량 오차가 커질 수밖에 없는 것이다. 실제 동경측지계는 세계측지계와 비교해 약 365m(위도 315m, 경도 185m) 북서쪽으로 편차가 있다.

이 때문에 그간 학계에서는 국내 좌표가 국제표준과 호환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지속적으로 나왔다. 정부는 이런 지적을 받아들여 미국ㆍ유럽에서 사용하는 세계측지계 방식을 도입하기로 결정했다. 세계측지계는 지구 질량 중심을 원점으로 삼아 세계 어느 곳에서도 오차가 없다. 이를 적용하면 국내 지적도ㆍ임야도의 좌표가 모두 남동쪽으로 365m 옮겨지게 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좌표만 바뀔 뿐 토지 경계나 권리 관계는 달라지지 않는다”며 “국제표준을 적용해 호환성을 높이는 것은 물론 일제 잔재 청산의 의미도 크다”고 말해 그 의미를 더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우리땅 좌표 전환’[사진 국토교통부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