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류마티스 관절염에 이로운 식품은?

자료제공=중앙포토DB

오메가-3 지방, 적당한 음주, 비타민 D가 류마티스 관절염 예방에 어느 정도 도움이 될 것으로 평가됐다.

하지만 달맞이꽃종자유ㆍ녹색 홍합ㆍ프로폴리스ㆍ강황 등의 류마티스 관절염 예방과 치료 효과에 대해선 ‘아직 전반적으로 근거가 부족하다’는 평가가 내려졌다.

부산 고신대 복음병원 류마티스내과 김근태 교수는 대한류마티스학회지 올해 2월호에 발표한 ‘류마티스 질환에서의 식품과 민간요법’이란 제목의 리뷰(review) 논문에서 이같이 밝혔다.

김 교수는 논문의 서론에서 “자신의 질환에 도움이 되는 식품이나 민간요법이 어떤 것인지를 묻는 환자들이 많다”며“국내외에서 발표된 기존 논문들을 근거로 현재 관절에 좋다고 일반인에게 널리 알려진 식품들과 민간요법의 효능을 평가했다”고 발표했다.

논문에서 김 교수는 최근 스웨덴의 중년 여성 3만2000여명을 추적 관찰한 연구에서 10년 이상 오메가-3 지방을 하루 0.21g씩 섭취한 여성의 류마티스 관절염 발생률이 이보다 적게 섭취한 여성에 비해 35% 감소했다고 전했다.

또 동물실험에서도 오메가-3 지방이 관절염의 발생을 억제하고 염증을 감소시키는 것으로 관찰됐다고 김 교수는 지적했다.

혈관건강에 이로운 불포화 지방의 일종인 DHAㆍEPA 등 오메가-3 지방은 고등어ㆍ참치ㆍ정어리ㆍ연어 등 기름진 생선에 풍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교수는 “류마티스 관절염 치료에 있어서 근거가 가장 뚜렷한 건강기능식품으로 오메가-3 지방을 들 수 있다”며 “오메가-3 지방이 여러 기존 연구들을 통해 류마티스 환자의 염증을 조절하고, 최소한 환자들이 장기간 복용하는 비(非)스테로이드계 소염ㆍ진통제(NSAID)의 사용량을 줄이는데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고 결론 내렸다.

특히 오메가-3 지방은 심각한 부작용이 없으므로 NSAID 복용이 불가하거나 NSAID를 장기 복용해야 할 환자에게 오메가-3지방 섭취가 유용할 것으로 추정했다. 하지만 최근 해산물의 중금속이나 방사능 오염 가능성으로 인해 실제로 고용량의 오메가-3 지방을 환자들에게 장기간 사용하는 문제는 신중히 다뤄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 교수는 자외선을 받으면 피부에서 합성되는 비타민 D도 류마티스 관절염 예방을 도울 가능성이 있다고 추정했다. 비타민 D의 결핍이 류마티스 관절염ㆍ루푸스 등의 발생과 연관이 있다는 연구결과들은 이미 제시됐다. 미국에서 약 3만 명의 여성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선 비타민 D 섭취가 적으면 류마티스 관절염 발생이 늘어나는 것으로 밝혀졌다.

식품 중 가장 좋은 비타민 D 공급원은 기름진 생선(등 푸른 생선)이고, 연어 80g엔 하루에 필요로 하는 비타민 D의 약 75%가 들어 있다.

김 교수는 논문에서 “비타민 D의 섭취가 류마티스 관절염ㆍ루푸스의 발생과 관련이 없다는 연구결과들도 있다”며 “비타민 D의 류마티스 관절염 치료 효과는 다소 회의적”이라고 평가했다.

김 교수는 적절한 음주도 류마티스 관절염 예방 효과를 줄 수 있지만 음주량이 과(過)하면 오히려 독(毒)이 될 수 있다는 입장이다.

논문엔 “하루 15g 이하의 알코올을 섭취하면 류마티스 관절염 발생을 낮출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여럿 있다”고 소개돼 있다.

김 교수는 논문에서 “커피를 하루 4잔 이상 마시는 사람은 그보다 적게 마시는 사람보다 류마티스 관절염에 걸릴 위험이2.2배 높다는 핀란드의 연구결과가 있다”고 전했다.

또 “미국에서 여성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선 디카페인(카페인 제거) 커피를 하루 4잔 이상 마신 여성의 류마티스 관절염 발생률이 커피를 마시지 않는 여성보다 2.6배 높았으나 카페인 자체가 류마티스 관절염 발생과 직접 관련된 것으론 확인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항산화ㆍ항염증 성분인 카테킨(떫은 맛 성분)이 풍부한 차는 동물실험에서 관절염의 발병과 진행을 억제하는 것으로 드러났으나 사람을 대상으로 한 임상 연구에선 일관된 결과를 보여주지 못했다.

감마-리놀렌산이 풍부한 달맞이꽃종자유는 오메가-3 지방처럼 류마티스 관절염 예방 효과가 기대되지만 현재 이와 관련된 연구가 부족해 아직 평가를 내리기 힘들다는 것이 김 교수의 견해다.

“녹색 홍합ㆍ홍화씨가 류마티스 관절염 환자에 미치는 영향을 밝히기 위한 임상 연구들도 실시됐지만 대부분 이렇다 할 결과를 보여주지 못했다”고 김 교수는 논문에서 밝혔다.

어성초ㆍ우슬초ㆍ황칠나무ㆍ강황ㆍ프로폴리스 등의 류마티스 관절염 치료 효과를 밝히기 위한 환자 대상 임상연구가 아직 이뤄지지 않았다고 김 교수는 지적했다.

박태균 식품의약전문기자 tkpar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