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윤석-강동원, '검은 사제들'에서 신부 역 맡아… 신부가 이렇게 섹시하면… '아멘'


김윤석-강동원, '검은 사제들'에서 신부 역 맡아…"강동원 신부복 입은 모습 기대"

 
높은 인기를 자랑하는 두 배우 김윤석과 강동원이 영화 '검은 사제들'에서 호흡을 맞추게 돼 화제다.

지난 9일 투자배급사 CJ엔터테인먼트는 "영화 '검은 사제들'이 김윤석과 강동원의 캐스팅을 확정하고, 지난 5일 대구에서 첫 촬영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검은 사제들'은 위험에 직면한 소녀를 구하기 위해 미스터리한 사건에 뛰어든 두 사제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이로써 김윤석과 강동원은 '전우치'(2009)에 이어 6년 만에 다시 한 번 작품을 함께 하게 됐다.

넘치는 카리스마와 출중한 연기력으로 스크린을 압도해 온 연기파 배우 김윤석은 의심과 반대 속에서 의식을 주도하는 김신부 역을 맡았다. 그간 김윤석은 '타짜'의 아귀, '추격자'의 엄중호, '도둑들'의 마카오박 등 잊을 수 없는 캐릭터를 분해온 것으로 유명하다. 김윤석은 '검은 사제들'에서 소녀를 구하기 위해 위험한 선택을 하는 김신부 역을 맡아 또 한 번 강렬한 캐릭터를 탄생시킬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잘생긴 외모로 유명한 강동원은 김신부와 함께 의식을 준비해 나가며 예상치 못한 사건에 휘말리게 되는 최부제 역을 맡아 기존의 세련되고 도시적 이미지와는 전혀 다른 변신을 선보일 것으로 보인다.

한편 '검은 사제들'은 지난 5일 대구에서 크랭크인했으며, 사제로 변신한 김윤석, 강동원은 진지하고 열정적인 모습으로 첫 촬영을 무사히 마쳤다고 전했다.

김윤석은 "신부님의 로만 칼라가 아직 낯설다.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드는 복장인 것 같다. 강동원이라는 배우가 신부복을 입었을 때 얼마나 멋있을지도 기대해주셨으면 한다"고 전했다.

또 강동원은 "오랜 시간 준비해온 작품이기에 첫 촬영이 더욱 기분 좋다. 감독님과 스태프 분들 모두 호흡이 잘 맞아서 앞으로의 촬영도 즐거울 것 같다"는 첫 촬영 소감을 밝혔다.

김윤석 강동원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김윤석 강동원, 정말 멋있어" "김윤석 강동원, 둘 다 연기파여서 좋아" "김윤석 강동원, 둘이 잘 어울린다" "김윤석 강동원, 올 해 가장 기대되는 영화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김윤석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사제복이 정말 여러 종류가 있더라. 강동원한테 하나씩 다 입혀야지. 그래야 여성 관객들도 좋아하지 않겠냐"고 말해 화제가 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김윤석 강동원'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