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무단횡단 단속 강화 "이렇게 위험했어?" 사고 다발지역 보니

무단횡단 단속 강화 [사진 = 중앙 포토]

 
무단횡단 단속 강화 소식이 화제다.

서울시는 무단횡단을 막기 위해 단속을 강화하고, 무단횡단 사고 다발지역에 울타리 등을 설치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9일 이 같은 내용이 포함된 ‘2015년 교통사고 줄이기 대책’을 발표했다. 주요 대책은 △경찰 합동 무단횡단 단속 강화 △무단횡단 방지시설 설치 △어르신 교통안전교육 △택시 안전운전 대책 마련 △교통사고 발생지점 개선 △교통 사망사고 경보제 시행 등이다.

서울시가 지난해 12월부터 1월까지 발생한 시내 교통 사망사고 70건을 분석한 결과 45건(64%)이 야간시간(18~6시)대에 발생했으며, 36건(51%)이 무단횡단으로 인한 사고였다.

특히 이 중 60대 이상 어르신이 23명(68%)에 달했다. 차종별로는 70건 중 14건(21%)이 택시에 의한 사고였다.

서울시는 교통사고를 줄이기 위해 우선 서울지방경찰청의 협조를 받아 편도 2차로 이상 주요 간선도로와 교통사고 사망자 다발지점 등을 중심으로 대대적인 무단횡단 단속에 나선다.

또 무단횡단 사고가 자주 일어나는 지점에 울타리 등 무단횡단 예방시설을 설치하고, 노면 도색을 도입하기로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