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트위터 속으로 미술관이 들어왔다

트위터는 23일부터 전세계 미술관·박물관과 트위터 사용자를 연결하는 '뮤지엄위크'를 일주일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 기간동안 트위터의 뮤지엄위크 해시태그(#)를 통해 전세계 44개국 1000여 개 예술, 역사, 과학 분야 박물관의 소장품을 감상할 수 있다. 참여 기관들이 소장품과 관련 정보를 트위터에 '#뮤지엄위크(#MuseumWeek)'라는 해시태그로 공개하고, 사용자들이 이를 트위터로 지인들과 다시 공유하는 행사다. 지난해엔 유럽을 중심으로 프랑스 루브르박물관·오르세미술관 등 630여개 기관이 참여해 26만여 건의 관련 트윗이 생겨났고, 작품도 2만회 이상 공유됐다.

올해에는 참여 기관이 1000여 곳으로 확대됐다. 프랑스의 루브르 박물관, 오르세 미술관을 비롯해 미국의 메트로폴리탄 미술관, 영국 대영박물관 등 각 나라를 대표하는 전시기관들이 참여한다. 국내에서는 국립중앙박물관(@The_NMK), 국립현대미술관(@MMCAKOREA), 국립민속박물관(@tnfmk), 서울역사박물관(@seoulmuseum), 예술의전당(@I_Love_SAC), 두산아트센터(@DoosanArtCenter) 6개 기관이 참여한다.

트위터 사용자는 행사명칭인 해시태그(#MuseumWeek)와 행사기간 동안 매일 바뀌는 7개의 주제별 해시태그를 통해 전세계 참여 기관들의 소장품을 감상하고 관련 행사에 참여할 수 있다. 첫 날인 23일에는 ‘#뮤지엄시크릿(#secretsMW)’이라는 주제로 그 동안 공개되지 않았던 소장품과 참여기관의 이야기가 소개될 예정이다. 이후엔 참여기관의 기념품을 소개하는 #뮤지엄기념품(#souvenirsMW), 전세계 미술관과 박물관의 건축양식·조경·주변 경관 등을 비교해 보여주는 #뮤지엄건축(#architectureMW), 예술적 영감을 얻을 수 있는 방법을 소개하는 #나만의뮤지엄(#inspirationMW), 기관별로 운영하는 강연 및 참여형 프로그램을 소개하는 #가족과뮤지엄(#familyMW)을 주제로 한 소식이 공유된다.

주말인 28일에는 #뮤지엄베스트(#favMW)를 통해 관람객들이 해당 기관에서 가장 좋아하는 작품들을 공유할 수 있고, 29일에는 일반인들이 트위터의 사진과 동영상 기능을 활용해 만든 콘텐츠를 #뮤지엄셀카(#poseMW) 해시태그로 공유할 수 있다.

트위터코리아 소영선 대표는 “이번 행사는 실시간성과 해시태그라는 트위터의 강점을 통해 사용자들에게 가까이 다가가려는 시도”라며 “트위터가 문화 콘텐츠를 소비하는 새로운 방식의 트렌드를 만들어 나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수련 기자 park.sury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