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후쿠시마 원전사고 4주기'…도쿄에서 대규모 시위

`후쿠시마 원전사고 4주기` [사진 중앙포토]


 
‘후쿠시마 원전사고 4주기’

후쿠시마 원전사고 4주기를 사흘 앞둔 지난 8일 도쿄에서 2만명 이상이 참가한 대규모 원전 반대 시위가 진행됐다.

‘수도권 반 원전 연합’을 포함하여 3개 단체가 도쿄 지요다(千代田)구 국회의사당 근처 등지에서 개최한 집회에는 약 2만 3000명(주최측 발표)이 참가했다. 이들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이 추진 중인 원전 재가동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였다고 NHK가 보도했다.

집회에서는 후쿠시마 제 1원전 운영사인 도쿄전력이 고농도의 방사성 물질에 오염된 빗물이 원전 전용 항만 바깥 바다로 유출되고 있는 것을 약 10개월 전에 파악하고도 최근까지 공개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나 이를 규탄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시위 참가자들은 히비야(日比谷) 공원을 출발해 정부 부처들이 있는 가스미가세키(霞が關) 주변을 행진했다.

후쿠시마 원전 사고 여파로 현재 일본 내 모든 원전의 가동이 중단된 상태다. 하지만 아베 정권은 안전이 확인된 원전은 재가동한다는 방침을 밝혔다.

방침에 따라 규슈(九州)전력의 센다이(川內)원전 1, 2호기(가고시마<鹿兒島>현)와 간사이(關西)전력 다카하마(高浜)원전 3, 4호기(후쿠이<福井>현) 등이 연내 재가동 될 전망이다.

한편 국내에도 지난 27일 노후원전 월성 1호기 수명연장이 결정돼 논란이 되고 있다. 환경 보호 시민단체인 그린피스는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가 한국 원전 상황의 특수성을 고려하지 않고 시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결정을 내린 것”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후쿠시마 원전사고 4주기’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