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런닝맨 하니, 입 쩍 벌린 하품+트림+숙면까지…현실 버전 '엽기적인 그녀'

러닝맨 하니 [사진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 방송화면 캡처]

런닝맨 하니, 입 쩍 벌린 하품+트림+숙면까지…현실 버전 '엽기적인 그녀'


런닝맨 하니가 '위아래' 댄스로 남심을 사로잡았다.

런닝맨 하니는 8일 오후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이하 '런닝맨')에 출연, 레이스를 펼치기 전 '위아래' 댄스로 개인기를 선보였다.

하니는 섹시한 눈빛으로 골반 댄스를 선보였다. 개리는 "와우"라며 소리를 질렀고, 유재석 역시 '위아래' 댄스를 따라했다. 이어 하니는 헤어롤을 하고 숙면을 취하는 등 털털한 모습을 보였다.

런닝맨 하니는 '런닝맨' 멤버 유재석과 커플이 됐다. 이들은 차를 타고 레이스 장소로 이동했다. 하니는 이동 중 피곤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헤어롤을 아무렇지 않게 들어 머리를 말았고, 유재석은 "걸그룹도 졸릴 거야"라고 말했다.

하니는 뒤이어 하품을 해댔고 결국 잠에 들었다. 유재석은 잠에서 깬 하니에게 "나 너 죽은 줄 알았다"고 농담했다. 하니는 이후 갑자기 창문을 열어 "후"라고 입김을 뱉었고, 이유에 대해 "트림이 나와서"라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런닝맨 하니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런닝맨 하니, 정말 털털하네", "런닝맨 하니, 매력있다" "런닝맨 하니, 위아래 댄스 대박" "런닝맨 하니, 한 번만 만나보고 싶어"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런닝맨 하니’ [사진 SBS ‘런닝맨’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