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진아 겨울부자, 유희열 "뒤통수 때리는 무대…작곡자의 가능성 봤다"

이진아 겨울부자 [사진 K팝스타4 방송화면 캡처]


이진아 겨울부자, 유희열 "뒤통수 때리는 무대…작곡자의 가능성 봤다"
 
'K팝스타4' 이진아가 '겨울부자'로 극찬을 받았다.

이진아는 8일 방송된 SBS 'K팝 스타4'에서 생방송 무대로 진출하는 마지막 ‘TOP8 결정전’ A조 경연에 참가했다.

노래가 끝난 뒤 심사위원 유희열은 "이번 무대는 제 뒤통수를 때리는 무대였다. 제가 진아양을 알고 있다고 생각했는데, 이런 모습과 음악이 있는줄은 몰랐다. 당황스럽다. 진아양이 '겨울왕국'의 주인공처럼 노래를 부르는 느낌이 들었다. 뮤지컬, 대중적인 작곡자의 가능성도 봤다"고 전했다.

박진영은 "가사까지 제 마음에 와 닿았다"며 "음악적으로 굉장히 놀라웠다"고 평했으며, 양현석은 "이진아 심사가 가장 어렵다. '이진아가 이런 노래도 하네?' 라는 생각이 들었다. 제 딸이 보면 좋아하겠다"라며 만족스러운 마음을 드러냈다.

양현석 "저는 모든 참가자 중에 이진아 씨 심사가 제일 어렵다. '겨울왕국'에 삽입됐으면 좋겠다. 이진아가 이런 곡을 또 하네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이날 방송에서는 서예안-에스더김-지존-이진아-스파클링걸스가 속한 A조 경연이 펼쳐진다. 이 경연 뒤 시청자 심사위원 100인의 투표로 생방송 무대로 가는 ‘TOP8’이 확정된다.

이날 좋은 평가를 받은 이진아는 생방송 무대 진출을 확정지었다. 이외에도 정승환, 케이티김, 그레이스신, 에스더김, 스파클링 걸스, 박윤하, 릴리M이 'K팝스타4' TOP8로 결정됐다.

이진아는 지난달 방송에서도 자작곡 '냠냠냠'으로 심사위원들의 호평을 받았다. 이날 B조 경연에서는 꼴찌였던 케이티김이 1위를 하고, 안정권이었던 박윤하, 릴리M이 탈락후보로 밀렸다. A조 역시 최종적으로 누가 탈락의 고배를 마시게 될 지 알 수 없는 상황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이진아 겨울부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